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전뚜아니 Feb 20. 2021

#11 날 늦잠자게 하는 넷플릭스.

눈나빠지니까 적당히 보고 자자.

나는 전 세계 2억 명 중의 한 명이다.


넷플릭스의 전세계 회원이 2억명이라고 한다. 한 달에 14,500원씩 꼬박꼬박 카드로 자동이체 시켜서 보고 있다. 혼자서 돈내고 보는건 아니다. 당연히 궁상러로서, 다른 3명의 구성원들을 모집해서 보고 있다. 4명이 나눠내면 1인당 한 달에 14,500/4=3,625원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누릴 수있다.. 아주 나에게 있어 합리적이고 가성비 좋은 서비스가 아닐 수 없다.


물론 누군가는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14,500원도 저렴한데 뭘 또 그걸 저렴하게 사용하려고 노력하느냐. 아니면 쿨하게 혼자서 14,500원 그대로 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내가 아는 분은 집에 혼자 계셔서 적적하니 그냥 넷플릭스를 틀어놓고 집안 생활을 하신다고 한다. 그분에게 공유 아이디 제도를 알려드렸더니 얼마한다고 그걸 나눠서 쓰냐고 하셔서 나를 머쓱하게 만드셨다. 그래도 좋은건 함께 나눠야한다고 생각한다. 구성원들과도 관계가 돈독해지는 건 덤이다. 물론 제때제때 구성원들이 수금을 잘할때면 말이다.


나는 4인 구성원의 총무로서 수금을 담당한다. 처음에는 매달 돌아가면서 한 사람씩 돈을 걷었는데 귀찮기도 해서 4개월마다 모두에게 요금을 받는다. 구성원들도 매달 돌아가면서 내는 것보다 4개월에 한 번씩 내는 게 더 좋아하는 눈치다. 요즘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4인 구성원을 모집하는 글들을 볼 수가 있다. 이렇게 되면 4인 구성원이 다 모르는 익명으로 구성이 될 텐데, 종종 먹고 튀어버리는 사기를 본 적이 있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아는 사람 4명으로 구성하는 것이 좋다. 직장동료 조합이 은근히 괜찮다.


구성원들에게 더 저렴하게 결제했다고 칭찬을 받고 싶은 마음에 이래저래 찾아보았지만 그 방법이 쉽지가 않았다. 몇 시간을 검색해서 혼자 끙끙대면서 도전했지만 안 되는 것을 확인하고 포기하였다. 나중에 이도저도 안되서 카드사 할인으로 2천 원 할인받은 것으로 나의 노력은 끝이났다. 그러나 아무도 알아주지 않았다. 나는 누구를 위해서 이렇게 궁상을 떨었는가 하는 마음에 씁쓸했다.


각종 커뮤니티에 자주 올라오는 넷플릭스에 관한 공감 가는 내용이 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넷플릭스에 접속해서 무엇을 볼지 고민을 하다가 고민에서 끝난다는 것이다. 콘텐츠가 너무 많아서 어떤 것을 볼지 고민한다는 뜻이다. 실제로 나도 접속해서 무엇을 볼지 한참을 찾아본다. 자기 전에 침대에 누워서 하나 잠깐 보고 자야지 하고 준비를 한다. 어플을 실행하고 썸네일도 보고 예고편을 보고 아니면 제목을 검색해서 사람들 후기도 찾아보다가 어느새 1시간 지나있다. 그러면 이제 눈 아프고 피곤해서 자야 된다. 결국엔 늦잠을 자게 된다.


나만 그렇게 느끼고 있는 줄 알았는데 다른 사람들도 많은 공감을 하고 있었다는 것에 위로를 받았다. 차라리 이럴거면 시리즈물을 하나 정해서 접속하자마자 바로 이어서 시리즈물을 보는것이 나을듯 싶다. 그러면 고민할 시간이 없고 한편보고 바로 자면 늦잠도 안자고 좋지 않을까 싶다.


넷플릭스 관련으로 재밌는 글 하나 기억이 난다. 친구들과 4명이서 이용하고 있는데, 총무를 맡은 친구가 다른 3명의 프로필을 요금을 제일 먼저 내는 친구는 ㅇㅇㅇ(최우수), 두 번째는 ㄷㄷㄷ(양호), 항상 늦게 내는 친구는 ㅁㅁㅁ(미흡)으로 설정을 해놨다고 한다. 자신의 프로필에 미흡이라는 단어가 불만이었던 ㅁㅁㅁ 친구는 우수를 받기 위해 그 뒤로는 가장 먼저 돈을 냈다고 한다.


 추가로 여러 사람이 한 아이디를 공유하다 보니 호기심에 다른 사람이 무슨 콘텐츠를 보는지 확인해 볼 수 있다. 생각보다 인터넷 지식인이나 커뮤니티에 관련 질문들이 많이 올라온다. '다른 분이 제 시청기록 볼 수 있나요?', '시청기록 지울 수 있나요?' 등의 질문들이다. 다들 뭘 그렇게 봤길래 숨기려고 하는지 궁금하다. 아마도 야릇하고 은밀한 19금컨텐츠를 보는게 아닐까 싶다. 개인의 프라이버시는 지켜줘야 한다. 그 해법으로 프로필 화면에서 비밀번호를 설정하면 된다. 4명 각각 프로필마다 개인의 비밀번호로 접속이 가능하다. 그러면 개인의 시청기록은 비밀로 보장이 된다.


이제 비밀스럽고 은밀한 컨텐츠를 혼자 즐기면 된다.

즐거운 시간 보내기를 바란다.

그래도 적당히 보고 일찍 자자.

매거진의 이전글 #10 나랑 별보러 스타벅스 가지 않을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