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황치규 Dec 08. 2020

애플 M1은 결국 맥OS에서 웹앱을 몰아낼 것이다

학습 차원에서 틈틈이 해외 전문가들이 블로그나 미디어 그리고 책에서 쓴 글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도 그중 하나고요. 거칠고 오역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제대로 번역되지 않은 부분은 확인 주시면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이번 글은 아누팜 척이 미디엄 기반 미디어 빅테크에 올린 글로 애플 M1칩과 빅서 OS의 등장으로 몇 년 안에 맥 생태계에선 웹앱의 입지가 약해질 것이라는 전망을 담고 있습니다.


애플이 처음으로 인텔에서 자체 개발한 실리콘 칩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공개했을 때, 전체 테크 판은 들썩거렸다. 선도적인 칩 메이커로서 인텔에 대한 우울한 미래와 실리콘칩과 관련해 산업 선도적인 성능을 만들어내는 애플의 능력은 주요 대화 주제가 됐다.


이제 애플은 마침내 M1 칩이 장착된 새로운 맥북 라인업을 공개했다. 핵심은 빠르게 웹앱과 맥OS로 넘어가고 있다. 잘 모르는 이들을 위해 설명하자면 요즘 맥OS에서 돌아가는 많은 앱들은 웹 프레임워크를 사용해 개발된다. 유명 웹기술인 일렉트론(Electron)은 슬랙,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 등을 포함해 수백 개 맥 앱들에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애플 실리콘 맥들은 맥 앱스토어에서 네이티브 앱에 다시 관심을 둠으로써 이것을 모두 바꾸려 하고 있다.


애플 실리콘 맥은 네이티브 iOS 앱들을 돌릴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일렉트론 앱들은 쓸모없게 만든다.

지난해 애플은 iOS와 아이패드 OS 앱을 맥OS로 클릭 한 번에 이식할 수 있게 해주는 프로젝트 카탈리스트를 공개했다. WWDC 2O20서 애플은 맥OS 용 스위프트 UI와 맥용으로 앱을 최적화하기 위한 기능을 공개함으로써 여기에서 한 단계 더 나갔다.


이것은 사용자들이 이제 iOS 개발자가, 맥 호환 버전을 공개하는 것을 옵션에서 빼지 않는 한 네이티브 iOS와 아이패드 OS를 M1 칩에서 돌아가는 맥OS '빅서'에서 돌릴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애플은 말 그대로 일렉트론 앱들의 미래를 카운트다운 해가면서 맥 앱스토어에 전념할 수 있다.


일렉트론은 크로스 플랫폼 웹 개발 프레임워크다. 여러 개 코드 베이스 없이 윈도, 리눅스, 맥OS와 호환되는 앱을 개발할 수 있게 한다. 그러나 일렉트론과 관련해서는 몇몇 주의사항이 있다.


많은 일렉트론 기반 앱들은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HTML 뷰만 사용하고 결과적으로 네이티브 앱과는 거리가 먼 경험을 제공한다. 다시 말해 일렉트론은 웹 기술을 앱의 형태로 포장하는 것이다. 네이티브앱이 제공하는 역량을 이뤄내기는 한참 멀다.

게다가 일렉트론 앱들은, 디폴트 접근성 기능이 부족하다. 웹 개발자들은 그것을 에뮬레이트(모방)하기 위해 보다 많은 코드를 짜야 한다. 일렉트론은 기본적으로 특히 여러 개 웹앱을 돌릴 때 많은 메모리를 소비하는 크로미움을 사용하다 보니 성능 이슈를 유발할 수 있다.


제정신을 가진 사람들 중에서 대안 iOS 앱을 돌릴 수 있는데, 메모리를 독차지하고, 맥 배터리 수명을 집어삼키는 앱을 돌리는 것을 선호하는 사용자들은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슬랙 맥앱은 많은 배터리를 잡아 먹는다. 앞으로 사용자는 애플 M1 맥에서 iOS 앱을 돌리는 것을 선호할 것이다.


애플의 웹 딜레마는 일렉트론 앱을 맥 생태계에서 멀리 떨어지도록 밀어낼 것이다.

애플이 십여년간 웹 기술과 교차로에 있었다는 것은 수수께끼가 아닙니다. 애플은 얘전에 한손으로 프로그레시브웹앱( Progressive Web Apps: PWA)을 불구로 만들었고  iOS14에 앱 클립(App Clips) 형태로 자체 솔루션을 가져왔다.


최근 애플은 구글 스타디아, 마이크로소프트 X클라우드 같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들에 제약을 가하고 있다.

겉에서 보면 크로스 플랫폼 프레임워크와 웹기술에 대한 애플의 혐오는, 프라이버시를 수단으로 보여질 수 있다.  클라우드에서 악의적으로  수정될 수 있는 웹 앱을 검토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좀 더 파고들면서 우리가 눈으로 만나는 것보다 많은 것들이 있다. 애플은 웹에서 많은 이익을 거두지 않는다. 따라서 그들의 전략을 고객들이 그들 월드 가든에 붙어 있도록 하기 위해 제품과 기술을 프로모션하기 위한 결과로 볼 수 있다.

이것은  M1 하드웨어에서 일렉트론에 대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애플은 네이티브 앱이 보다 많은 지분을 갖고, 웹앱보다 번영할 수 있는 것을 보장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결론

일렉트론 앱들은, 지금까지 있었다. 일렉트론은 놀라울 만큼 개발해 크로스 플랫폼에 내놓기 쉽다. 애플은 프로젝트 카탈리스트를 선보였지만 일렉트론을 뛰어넘지 못하고 있다.


맥 앱스토어가 최근까지도 제한적일 것을 고려하면 애플은 개발자나 사용자들에게 네이티브 앱을 사용하라고 확신시키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애플 M1 칩의 등장과 대규모 새 맥OS 업데이트로 상황은 바뀌기 시작했다. 애플은 마침내 그들이 가진 모든 플랫폼에서 돌아가는 단일 앱을 출하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했다.


그렇게 함으로서 애플은 맥OS에서 네이티브 앱들을 소생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느리고, 덩치가 크고,  램을 소비하는 인렉트론 기반 맥앱들을 끝장내도록 위협할 수 있다. 새 아키텍처와 기술로 소프트웨어가 전환되는 것은 몇 년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일렉트론 앱들은, 하루아침에 죽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러나 애플의 기민하면서도 눈부신 움직임은 맥에서 웹 앱의 길이 끝나는 것이 머지 않았음을 보여주고 있다.

작가의 이전글 마이크로서비스 vs 모노리스, 엔터프라이즈 쪽 승자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