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주홍사과 Jun 29. 2021

언니와 함께여서 좋았다

<둘째라는 이름으로> 6화 그림일기

언니가 미울 때도 많지만

함께여서 즐거울 때가 훨씬 더 많았다.


대부분 아니 거의 모든 시간 동안

언니가 좋았다.

언니가 내 언니여서 좋았다.

이전 11화 태세 전환 선수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둘째라는 이름으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