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신박사 Jun 13. 2019

티끌모아 작은 언덕

박명수의 유명한 말이 있다. "티끌모아 티끌" 그리고 이 말은 정말 많은 사람의 공감을 샀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티끌이 정말 많이 모이면 태산이 된다. 임계점의 개념과 특히 요즘같은 복잡계에서 창발의 개념을 전혀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좋은 티끌을 모으기 위한 의식적 노력과 임계점까지 도달하기 위한 졸꾸정신이 필요한 것이다. 


최근에 커다란 이슈가 있었고 그 과정에서 유튜브 수익이 발생했다. 얼추 따져 보니까 10만이 조금 넘는 것 같같고 앞으로 롱테일을 다 더 해도 그 영상들에서 나오는 수익의 총합은 50만원이 넘지는 않을 것 같다. (만약에 블랙스완으로 영상이 터지면 추가적인 수익은 따로 기부하겠다.) 


그리고 우리 졸꾸러기분들에게 약속했던 것처럼 현재는 10만원이지만 (그리고 10만이 작은 돈도 아니지만) 내가 추가적으로 보태서 어제 동방사회복지회 새롱이새남이집(미혼모 센터)에 기부했다. 티끌모아 태산까지는 만들지 못했지만 티끌모아 작은 언덕은 만든 것 같다. 이 돈은 당연히 기부하는 게 맞다. 세상에서 가장 나쁜 것이 2가지 있다. 선행을 강요하는 것 그리고 선행으로 잘못을 덮으려는 것. 예전에 나도 선행을 강요하는 잘못을 많이 했었다. 그래서 이제는 오히려 메타인지가 낮은 (당장 먹고사니즘 부터 해결 하는게 더 시급한 분들) 기부행위는 자제 시키고 있고, 내가 허브가 되어서 대신 해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이 수익은 내가 의도적으로 노력해서 콘티를 짜서 영상을 찍은 것이 아니라 어떤 "운"에 의해서 발생한 수익이기 때문에 내가 늘 강조하는 철학인 운과 실력을 구부한지 않으면 폭망하는 것을 인지하기 위해 기부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옳고, 또 운이 좋게 허브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내 돈을 추가적으로 보태서 기부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운과 실력을 가리는 계산 방법은 이렇다. 비슷한 수준의 영상들의 수익을 합해보면 신박사 티비에서 2만원 정도 수익이 발생한다. 여기는 내 실력 부분이고 이번 사건으로 12만원이 발생했으니 10만원 정도가 운의 영역인 것 같다. 앞으로 이렇게 운과 실력을 철저하게 구분하여 내 인생에서 운으로 발생하는 모든 수익은 전액 기부할 것이다.


100만원은 크다면 큰 돈이고 작다면 작은 돈이다. 사실 선행에는 크기가 없다. 의도와 실천만 있을 뿐이다. 나는 여전히 대출금을 갚아야 하고 우리 회사도 여전히 일년벌이로 근근히 버티고 있지만 그래도 이정도는 내 재무적 메타인지 상황에서 충분히 기부할 수 있는 돈이다. 당연히 기록을 남기기 위해 기부영수증을 끊으려고 개인정보를 알려드려야 되는지 문의하니 3년째 하고 계셔서 따로 필요 없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뭔가 뭉클했다. 앞으로도 성남 미혼모 센터는 평생 후원하고 싶다. 다양한 방법으로 기획을 해서 최소 100만원 이상은 가능하면 더 많이 꾸준히 많은 분들의 티끌을 내가 대신 모아서 기부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물론 올 해 내 가장 큰 꿈은 고작가님이랑 합쳐서 독서모임 행사가 계속 유지 될수 있도록 1억을 기부하는 것이다! 1억 기부 고고!


그리고 졸꾸러기 여러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작가의 이전글 통찰력을 키워주는 다양한 분야의 7가지 역사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