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YM Mar 28. 2021

마이크로소프트가 하이브리드 업무환경을 고민하는 이유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 직장인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MS 오피스 등 업무용 프로그램 그리고 자회사인 링크드인의 데이터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사무실 출근과 원격 근무의 장단점을 종합한 하이브리드 업무환경이 미래의 근무 트렌드가 될 것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렇게 주장하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첫 번째, 구성원들이 새로운 업무환경을 원하고 있다.

설문 응답자의 73%는 유연한 원격근무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면, 67%는 팀원들과 직접 만나는 시간이 절실하다고 답했다. 이런 조사 결과에 대해 의사결정자 66%가 더 많은 하이브리드 작업 환경을 수용할 수 있도록 사무실 물리적 공간을 재설계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원격근무를 통해 통근시간을 줄여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고,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장점은 있다.  하지만,  동시에 디지털 중독과 구성원 간 커뮤니케이션의 한계를 모두가 실감하고 있는 것이다. 



두 번째는,  구성원의 생산성과 피로도를 재점검해야 하며, 대안이 필요하다.

설문 응답자의 20%가 회사가 구성원의 워라벨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들 중 54%는 현재 본인이 과로하고 있다고 답했고,  39%는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예를 들어, 지난 1년간 MS Teams의 사용시간은 총 2.5배 증가했다.  아울러 평균 팀 회의시간도 기존 35분에서 45분으로 10분 늘어났다. MS Teams 통한 채팅도 45% 이상 증가했고 오피스 문서 작업을 하는 사람도 66% 늘어났다.  온라인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은 본인이 전달하려는 내용과 실제 상대방이 이해하는 내용 사이에  큰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오감을 활용한 대화보다는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결국 이러한 '디지털 침묵'은  동기부여와 소속감 저하로 이어지면서 구성원의 피로도를 높이고, 불안감과 번아웃 현상까지 초래할 수도 있다.



세 번째는, 현상황을 방치하면, 조직과 구성원 간의 사일로(Silo)가 만연하고, 혁신과 창의성을 제한한다.

MS Teams 채팅 메시지를 분석한 데이터를 보면,  팀 전체를 포함된 채팅방이나 채널을 활용하는 구성원은 5% 감소했다.  반면에,  소규모 그룹이나 1:1 채팅이나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은 87% 증가했다고 한다.  

조직과 구성원 간 사일로 현상이 굳어질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아울러,  결과 소통이 중단되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나올 가능성이 줄어들고, 따라서 혁신적인 사고도 제한된다. 구성원들이 서로를 알아가고 사회적 교류를 나누는 것은 장기적으로 성과 창출에 영향을 준다.  왜냐하면 상호 간에 신뢰를 쌓고, 그동안 몰랐던 공통 관심사를 찾아감으로써 다른 주제로 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 이는 결국 새로운 아이디어를 만들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작가의 이전글 미국의 총격사건과 다양성 사이에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