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럽앤포토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요셉 Nov 18. 2019

숨바꼭질 같은 믿음의 나라

인셉션과 매트리스

숨바꼭질

존재하는 걸까요? 

보이지 않는 나라, 믿음의 영역,

모두 가상의 공간에 불과하지 않나요?


인셉션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가치를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는 탁월한 능력을 가진

크리스토퍼 놀란이 연출한 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믿음을 고민하는

내게 강력한 장면으로 기억됩니다.

꿈속에서 한없는 시간을 보낸 사이토에게

코브가 찾아가서

이곳은 현실이 아니라 꿈이라고 말합니다.

사이토에게 꿈은 더 현실 같은 세상이고

현실은 두려운 미지의 영역이 아니었을까요?


영화 매트릭스에는 파란 약과 빨간 약이 나옵니다.
 파란 약을 먹으면 가짜 세상이지만
 거기서 안락한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빨간 약을 먹으면 진짜를 깨닫지만
 극심한 고난을 당할 수 있습니다.

그중 빨간 약을 먹었지만 동시에 파란 약을 
동경하는 인물도 등장합니다.

꿈속에 지은 자신의 왕국을 벗어나는 일은

영화이기에 가능한 일인지 모릅니다.


결론적으로 내가 살아가는 현실은 

정거장과 같은 곳입니다.
 물론 지금 내가 선 곳에도

보이지 않는 전쟁과 왕의 통치가 있지만

거처를 마련하겠다 약속하시고

다시 오실 것을 약속하신 왕의 나라가 있습니다.


현실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현실에 익숙해지고 

현실이 진짜가 됩니다.

믿음은 가상의 공간이 되어 버립니다.


그래서 현실의 창을  조금씩 깨뜨리고

틈을 만드는 시간이 없다면

나는 현실의 벽이

전부인 것처럼 여기게 될 것 같아
 그렇게 마음과 생각이
 단단하게 경화되어 버릴까 두렵습니다.


#크리스토퍼놀란 #인셉션  #매트릭스
 #빨간약과파란약 #사이토와코브 #믿음과현실 
 #두려움 #전부가되어버린 #내가만든나라
 #숨바꼭질같은믿음의나라

 #오늘믿음으로산다는것

매거진의 이전글 시간을 기억해 낼 수 있다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