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콘텐츠 코치 서민규 Dec 09. 2019

콘텐츠가 스토리를 이긴다


콘텐츠가 스토리를 이긴다

스펙 경쟁이 본격적으로 과열된 것은 2000년대 중반으로 기억한다. 제대를 하고 보니, 각종 대외활동이 슬금슬금 활성화되고 있었다. 이 시기에 출간된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는 절묘한 흐름을 만들기 시작했다. 바야흐로 '스토리 시대'가 열렸다. 너도 나도 스토리 만들기에 혈안이 됐다. 스펙 경쟁이 과열되어 있었기에 시대적으로 필요한 콘텐츠였고, 탁월한 방향 제시였다.


나도 그 흐름에 자연스럽게 올라타면서 커리어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스토리를 열심히 만들어갔다. 그렇게 몇 년을 보내고 나니 내 짧은 커리어에도 매력적인 스토리가 많이 녹아있다. 내 긍지이자, 소중한 자산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내 커리어는 일반적으로 '망한 커리어'로 분류되었다. 어디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이야기할 수 있는 스토리이지만, 세상도 같은 평가를 해 주지는 않았다. 그 스토리는 세상에 내 자리를 만들어 주기에는 충분하지 않았다. 세상은 내 스토리를 읽어 주지 않았다. 읽히지 않는 스토리가 무슨 소용인가.


올 해, 처음으로 대기업에서 강의를 했다. 담당자분과의 미팅 자리에 30분 먼저 도착했을 때, 내 등줄기에 흐르던 땀은 초여름 더위 때문만은 아니었다. 하지만 최대한 자연스러운 표정을 하고 아무렇지 않은 척하려 애썼다. 재밌게도 그 분은 내 커리어를 묻지 않았다. 대신 내 콘텐츠를 궁금해했고, 그것이 사원들에게 어떻게 전달되어야 할지, 어떤 가치를 전달할 것인지만을 궁금해했다.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내 커리어가 아니라 내 콘텐츠였다.


여전히 스펙만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건 온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또, 커리어를 쌓아가는 이들에게 '스토리'란 여전히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매력적인 스토리를 가졌을지언정 망한 커리어의 소유자에게 기회는 쉽게 오지 않는다. 내 스토리는 세상에는 제대로 어필이 안 됐지만, 내가 만든 콘텐츠는 앉을 수 있는 의자가 없을 때 나를 위한 의자가 되어 주었다. 대기업에서 강의를 할 수 있었던 것은 내 콘텐츠 덕이지 내 스토리 덕이 아니다.


매우 감사하게도,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의 저자이자 사회혁신 컨설팅 투자회사인 MYSC의 김정태 대표님께서  《회사 말고 내 콘텐츠》의  추천사를 써주셨다. '스토리'가 시대적으로 보완될 여지가 있다는 것을 수긍한다는 것은 저자로서 보일 수 있는 최대한의 용기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책에 더할 수 없는 격려를 해주셔서 무척 감격스럽다. 깊이 감사드린다. 밝힌다면,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를 읽고 받았던 영향이 꽤 컸었다. 그 경험이 없었으면 이번 책까지 이르지 못 했으리라.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란 책을 내고 10년이 지난 지금,
이제 그 누구도 '스펙'이 정답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당신이 진짜 스토리를 가졌다면, 이제는 그것을 명확한 콘텐츠로 직접 쓰고,
만들고, 제작하고, 융합할 수 있어야 하는 시대다.
저자의 말처럼 결국 콘텐츠가 이긴다.

- 김정태,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저자 / 사회혁신 컨설팅 투자 MYSC 대표.









 《회사 말고 내 콘텐츠》 자세히 보기 :

http://www.yes24.com/Product/Goods/83544857?scode=032&OzSrank=1






 《회사 말고 내 콘텐츠》 북토크 신청하기 : https://forms.gle/AujYVk5PadfyAvGz7



서민규

-

 《회사 말고 내 콘텐츠》,  《생산적인 생각습관》 , 《에버노트 생각서랍 만들기:실전편》,  《에버노트 생각서랍 만들기》한 편의 책과 세 편의 전자책 콘텐츠를 썼다. 디지털 도구를 활용한 기록, 기획, 독서, 콘텐츠 제작 등의 주제로 다양한 기업과 대학교, 교육청 주관 교사 연수 과정 등에 강의를 제공하고 있다. 자신만의 오리지널 콘텐츠 만들기 원하는 이들을 위해  ‘오리지널 콘텐츠 공방, GX(Gallia Expedition)’을 운영 중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나만의 콘텐츠를 시작하는 다섯가지 질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