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비범한츈 Nov 25. 2019

피피티 템플릿 따위 개나 줘버려

이런 이유로 나는 프레젠테이션 템플릿이 없다.

올해로 페이스북 프레젠테이션 디자인 페이지를 운영한 지 10년이 되었다.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에 대해 10년 이상 활동하다 보니, 주변에서 많은 문의가 오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많은 요청 중 하나는 '프레젠테이션 템플릿'에 대한 문의다. 대부분 '급한' 프레젠테이션을 앞두고 있는 경우며, '디자인' 부분을  쉽게 풀어보기 위해하는 문의가 95%다. 그리고 항상 이 문의에 대한 나의 답은 하나다.


'템플릿은 안 쓰는 게 좋아요, 그리고 제가 드리고 싶어도, 드릴 수 있는 템플릿이 없습니다'


내 나름대로의 정중한 거절이지만,  아마 내막을 모르는 사람은 내가 디자인의 지적 재산권을 구실로 일부러 전달해주지 않는다고 생각할 것이다. 내가 얼마나 공유를 좋아하는 사람인데, 절대로 그런 이유가 아니다.

프레젠테이션 디자인 템플릿에 대한 나의 짧은 생각들을 정리해본다.


이런 화려한 피피티 템플릿 찾으시나요?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을 잘못 이해한 사람들이 찾는 템플릿

피피티 디자인 템플릿을 찾는 사람들은 디자인이라는 것이 단순히 "꾸미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사실 프레젠테이션을 디자인한다는 것은 정리를 통해 제 3자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명확하게 하는 것이지 꾸미는 행위가 아니다.

일부 온라인에서 나뒹구는 템플릿의 경우 꾸밈에 치중한 템플릿들이 대다수다.




잘못 사용한 템플릿은 독이다

그런 이유로 잘못 사용한 프레젠테이션 템플릿은 프레젠테이션의 핵심 주제의 의미를 퇴색시킬 수 있다.  디자인에 너무 치중한 나머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가 발생되기도 하며, 템플릿을 수정하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마치 맞지 않은 옷을 억지로 입혀놓은 듯한 부자연스러운 화면이 연출되기 쉽다.

콘텐츠에 대한 퀄리티를 높이는 게 우선이지, 콘텐츠를 감싸는 껍데기에 대해 고민은 그다음이다. 당연히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외관도 살펴보면 좋겠지만, 먼저 콘텐츠에 대한 퀄리티를 높이는 게 우선이다.




뭐든 내 주제의 맥락에 맞는 디자인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을 할 때 무엇을 가장 고려해야 할까? 가장 중요한 것은 '맥락'이다. 우리가 (오늘도 내일도) 만들어내는 모든 프레젠테이션 파일에는 모두 주제가 존재한다. (주제 (목적) 없는 프레젠테이션 은은 없다)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에 들어가는 모든 디자인 요소들은 그 주제에 부합해야 좋은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다.


극단적인 예를 들어보자. 회사의 로고가 파란색인데 붉은색으로 포인트를 준다던지, 뜬금없이 특정 프로그램의 애니메이션 효과에 꽂혀서 인트로 페이지에서 나비가 날아들어오는 애니메이션이 나온다던지 하는 것들이 맥락을 파괴하는 디자인이므로, 디자인에서 지양햐는게 좋다(아니 옳다


갑자기 왠 전구? 옥색컬러는 무엇??

상황이 너무 극단적이었다면, 일상생활에서 맥락을 파괴하는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을 살펴보자, 일부 사이트에서 프레젠테이션 디자인 템플릿을 나누어주는 곳들이 많다. 이런 템플릿들은 특히 주의를 해야 한다. 대부분의 경우 요즘 유행하는 캐릭터를 사용하거나, 트렌드에 민감한 컬러, 아이콘을 배치하곤 한다. 물론 귀엽고 이쁠 수 있다.


'와 이거 이쁘다, 다음 피피티 디자인에서 써야지?'라고 생각하지 말고,

'내 주제에 맞는가?'를 먼저 고려해봐야 한다.


보노보노,네가 거기서 왜나와




더하지 않고 빼는 것도 디자인이다.

최신 트렌드들을 모아 모아서 현존하는 프레젠테이션 디자인 중에서 가장 아름답고 휘황찬란하고 있어 보이는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이 최고가 아니다. 주제에 부합하지 않은 디자인 요소는 과감히 빼야 한다.

'이렇게 다 빼면 배경만 남는데??'

결국 검은색 배경과 몇 글자만 남더라도 빼야 한다.


내 슬라이드 디자인을 보는 사람이 어색함을 느끼지 않게 하는 디자인이 가장 좋은 디자인이다. 그런 디자인의 경우 기본 디자인에 충실한 경우가 대부분이며, 대부분 과하지 않고, 덜어낸다. 그래야 내 프레젠테이션의 핵심이 더 돋보인다.


다 빼니까 텍스트만 남았지만, 저는 이게 옳다고 생각해요




이런 이유로 나는 프레젠테이션 템플릿이 없다.

이런 이유로 나는 템플릿이 없다. 주고 싶어도 줄 수 있는 템플릿이 없다. 내 프레젠테이션 디자인은 다 때마다 지어진 옷과 같아서 그 프레젠테이션 주제에 완전히 부합하지 않으면 절대 쓸 수가 없기 때문이다.






비범한츈 소속 직업디자이너
구독자 5,402
매거진의 이전글 프레젠테이션 할 때 기억해야 할 세 가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