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시간

엄지 프로필이미지
시간
‘글 잘 쓴다.’는 말이 참으로 뿌듯한 칭찬이 된다는 것, 진심으로 기쁜 마음이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나를 위해 그리고 이 글을 읽는 단 한명이라도 있다면 당신을 위해 씁니다.
브런치 정보
구독자0
관심작가17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