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1. 2016

아까워라

김주탁


가뭄 끝은 있어도
장마 끝은 없다고 했던가

*추림에 쭈그린 속 타는 알곡
어디 곳간 탓이겠는가

할머니는 
혼잣말로 푸념 쏟곤 했었지

콩이며 깨까지 다 거둬들이고도
햇살 따가운 텅 빈 마당을 보면

아이고 햇볕도 아까워라

햇볕도 아까워라

덤벙거리는 부지깽이도 시어미 
솎아 내고 골라 내도 성 차지 않아

햇볕도 주워 담던
어미의 손끝 시집스러웠던 시절

볕 곡식 쪼아 무는 
참새의 꿈이었나 봅니다


 *추림

- 가을철에 여러 날 동안 계속 내리는 비

매거진의 이전글 허연 탐색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