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1. 2016

허연 탐색

김주탁


살다 보면 비틀려지기도 하여
살 내도 없이 다가서는 밤 시름

너의 맨살 간지럽히는 어설픈 꿈소리
현기증 앓으며 초췌하였다

술물 별빛 젖어 말라 버리는
빈 병의 세로에 밤 가도록 매달려
여전히 흔들 거리는 여운

어둠 밖에는
또 하루의 젊은 비린내 주저앉느냐

주저앉아 터럭 같은 살내 구걸하느냐

고작
떠나 버린 사랑의 반사에 속 부시어 
밤 새 꿈도 꾸지 못했다

네댓 잔 해장술에 바로 부딪치는 아침

비탈은 비틀거리며 주소를 열고 간다

허연 탐색

앞서 가는 고 년의 허연 종아리

뜯어먹고 싶었다

햇살 뜯어 핥아 대는 바람

맨살 간지러운 살 냄새가 났다

나를 앞질러 가는 내 것 같은 뒤태
헐떡헐떡 기우뚱 거리면

홀로 견디고 이겨 가라는
꽃살 터트리고 수두 앓는 봄날

절절한 재채기 목 타듯 뱉어 대며
들끓어 올라 발진하는 사랑 다시

허연 젖가슴 뒤따라 오른다

입술 벌려 물어보는
관능보다 아찔한 꽃 꼭지

허연 탐색
달아 오른 봄의 해명이었다


매거진의 이전글 멸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