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8. 2016

옵스큐라

김주탁


시장통 노점마다 푸짐하니

좌판의 물건은 흥정이다

깎고 깎아야 속을 보여 주고

덤의 덤 보태며 속을 내어 주는

좌판의 *옵스큐라

흥정의 교차 구멍 통과하며

거꾸로 맺히는 밀당의 투영

노점상의 상은 손님

손님의 상은 노점상

흥정의 셔터 촬칵

거래가 실사된 초상화

지폐가 인화되어 나왔다

노점마다 쫠칵 쫠칵 거리며

사진 찍고 있었다

촬영의 기념으로 

지폐를 주고받고 있었다

시장통 흥정마다

흥겨운 정을 찍고 있었다


* 옵스큐라 - 카메라 용어로 상이 맺히는 어두운 방,  암실.

매거진의 이전글 산을 오르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