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02. 2016

간이역

김주탁


버리지 못할 사연 있거든
여기 적어 놓고 가세요

꿈에도 만나지 못하는 얼굴 있거든
여기 그려 놓고 가세요

고단하고 지쳐 힘든 삶 있거든
여기 내려놓고 가세요

여기는
맨드라미 붉어진 마음 
청보리밭 가로질러 머무는 고즈넉한
간이역

언제든 떠나고 돌아오는
이별도 하고 만나기도 하는

여기는
철길 한 자락 끌어안고 
따뜻한 가슴 내밀며  포옹 내어 주는
간이역

적어 낼 수 없는 속 저린 사연이라면
지나치는 빈 역마다 조금씩 버리고 가세요

그려 낼 수 없는 아련한 얼굴이라면
조금만 물러 서서 눈물 씻고 돌아보세요

내려놓을 수 없는 역경살이라면
기적 소리 우렁우렁한 고동 채워 내세요

완행열차 별빛 소리 흔들며 들어오고
그리움 차창 열고 달빛 뿌리며 떠나가는

마지막 열차 
역사 안 가득 나들락 붐비고 있다

정작 떠날 수 없어 눈 감아 버리는
간이역 
마을 등 돌리고 텅 비어서
외등 하나 끌어안고 시름 보태고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툭 툭 터져 오는 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