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02. 2016

툭 툭 터져 오는 봄

김주탁


개나리 꽃길 열어 오거든
날치 알밥 알몸 툭 툭 터져 버리듯
종알 종알거리는 너의 사연 귀 기울이리라 

진달래 꽃불 질러 오거든
미더덕찜 툭 툭 터져 버리듯
뜨겁게 시원한 너의 흥분 마중하리라

남풍 산 들 산들 지나 강 건너오거든
까마중 열매 툭 툭 터져 버리듯
가지 빛 번지는 너의 기쁨 만나 물들으리라

온몸 그대로 터져 내며 소리쳐 오는

이 놈의 봄 

이리 소 란스 레 언 몸 *바수며 
잔치처럼 달려들고 몰려들어
풀씨 소리 *동아 소리 새소리 
한바탕 몸사위 요란스레 터짐 벌려 놓거늘

이 놈의 마음

여지껏 버리지 못한 첫 느낌 다가오거늘
씨방 씨몸 세로로 툭 툭 터져 버리며
꼭 품었다 내어 놓는 사랑앓이리라

봄이  또다시  오고 있음이다

오고 있음에 가버린 시간도 있음이다

모든 것은 저물며 아름다워지고
버리며 속 넓혀지고 채워지는 그득으로
눈시울 뜨거워 울어 볼만하다

봄은 숨 답한 눈물로 머물러 차오르고
풍선처럼 툭 툭 터져 풀어지는 구름  
봄비 오것다

봄비에 툭 툭 터져 버려 
하늘을 끌어내리는 땅이다
흙 벌려 놓고 꽃마음 늘어놓는 봄이다


*바수다-잘게 부수다
*동아-겨울눈

매거진의 이전글 룸펜의 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