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곽한솔 Jun 09. 2021

한양도성 성곽마을, '여유새김 프로그램'

장수마을 ~ 성곽마을 박물관~성곽마을 박물관.여행자카페~전각 만들기 체험

성곽마을'여유새김 프로그램' 참여와 장수마을 방문

(혜화문 ~ 한양도성 성곽길 ~ 낙산공원 ~ 장수마을 ~ 성곽마을 박물관 ~ 성곽마을 여행자카페 ~ 전각 만들기 체험)

 

- 한양도성 성곽길 걸으며 아름다운 경관 감상하고, 성곽마을 구경, 곽마을 박물관 전시 관람에 전각 만들기 체험까지. 종합 선물세트를 받다!

 

 한양도성 성곽마을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좋은 프로그램을 알게 되었다. <한양도성 성곽마을 주민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에서 개최하는 '성곽마을 여유새김 프로그램'인데


 프로그램 탐방 장소에 예전부터 꼭 방문하려 했었던 장수마을그곳에 위치하고 있는 최근 개관한 성곽마을 박물관, 그리고 성곽마을 여행자카페도 포함되어 있었다! 여러분들께 소개해드리기에 안성맞춤인 장소였으며, 특히 전각 만들기 체험도 있었기에 주저 없이 예약 신청을 하였다.



'혜화문' 집결

 그렇게 예약 후 참여 당일 매우 설레는 마음을 가지고, 집결지인 혜화문에 도착. 나와 아내 포함 총 세 팀(6명)이 참여했다. 마을 해설사님의 한양도성에 대한 개괄적인 설명을 시작으로 프로그램은 시작됐다.



한양도성 낙산 성곽길 순성

 

 가톨릭대학교 뒷길을 시작으로 암문을 통해 낙산공원으로 들어가는 코스였다. 해설사님께서는 축조 시기별 성벽 크기 및 모양의 변화와 낙타를 닮았다고 해서 낙산으로 이름이 명명되었다는 것, 그리고 임금 기준 좌청룡에 해당되는 구간이라 낙산 구간을 애지중지하게 여겼다는 등의 설명을 해주셨다.

 또한 각자성석에 대해 짚어 주셨다.

(각자성석 : 음성, 영동, 홍산, 좌용정)

 장수마을을 옆 성벽 길을 지나 암문을 통해 낙산공원에 진입한 뒤, 골목길로 장수마을 안으로 들어왔다.



'성곽마을 박물관' 전시 관람

 정겨운 골목을 걷다 보니 올봄에 개관한 성곽마을 박물관에 다다랐다! 꼭 와보고 싶었던 곳이었는데, 2층에는 성곽마을 예술가들의 굿즈 상품이 진열되어 있었다.

 예쁘면서도 트렌드에 부합하는 상품들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머그컵이 참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1층에는 전시공간 등이 있었다.

 아기자기한 공간들이 참 예뻤다. 박물관이라기보다는 전시관 및 쉼터에 가까웠는데, 앞으로 이곳이 더욱 알찬 공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장수마을' 탐방

 

 낙산 구간 드나들며 지나가기만 했었던 장수마을. 오늘 성곽마을 박물관과 공용 주차장 등 마을 구석구석을 돌아보았다.

 여느 성곽마을들과 비슷하면서도 묘하게 장수마을만의 매력이 있었다.


 도시재생의 흔적이 강하지 않으면서도, 은근하게 그 흔적이 보인 다랄까?! 그래서 참 좋았다.  

 과도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꾸며진 마을이라서.

 그러다 오늘 체험 장소인, 성곽마을 여행자카페에 도착했다!



성곽마을 여행자카페

 가톨릭대학교 뒷길에서 조금 올라가면 그 왼쪽에 위치한 카페를 볼 수 있다. 간단한 식음료 등을 파는 곳이었고 안내소와 같은 역할을 했다. 생각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들러 순성길 등에 대해 문의를 하더라.

 그리고 이곳에서는 작가참여한 것처럼 체험 프로그램도 열린다.    



전각 만들기 체험(성곽마을 여유새김)

 

 이날의 메인이벤트! 전각 만들기 체험. 성곽마을 충신권에 거주하시는 강사님께서 프로그램을 이끌어주셨다.

 전각이란 나무, 돌, 금옥 등에 전서체로 제작한 인장 또는 그림과 글자를 새기는 것을 말한다. 전각과 체험에 대한 강사님의 설명 뒤 본격 체험에 들어갔다.    

 먼저 글귀를 새길 면에 대한 사포질을 하였다. 생각보다 힘이 들었다.

 다음에는 종이에 이름을 쓴 글씨를 화선지에 본떴고 반대면으로 돌려 전각에 맞춰 검정 플러스 펜으로 글씨를 덧씌우며 도장 위에 글씨를 새겼다. 그런 다음 조각칼로 글씨를 팠다. 이 모든 과정이 생각 이상으로 쉽지 않았다. 다만 강사님이 도와주셔서 우려했던 것보다는 좋은 결과가 나왔다!


 

 마음에 들었다.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도장이 생겼기 때문이다. 게다가 도장 케이스와 기념품 배지도 주셨다!



 잊지 못할 추억, 소중한 물건을 얻은 시간이었다.






 한양도성 낙산 구간 일부를 순성하고 낙산 공원 전망 및 장수마을 골목길과 성곽마을 박물관 전시물 관람에 성곽마을 여행자카페에서 잊지 못할 체험 프로그램 경험까지!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체험 프로그램을 참여하시면 더 좋을 것이고, 그냥 저 탐방 루트로 둘러보셔도 충분히 좋으실 것이다.

이전 12화 한양도성 성곽마을 '광희.장충.다산권'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서울 "한양도성" 이야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