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야옹이버스 Dec 30. 2018

100일 그리기 두 번째 ~100%

100일 그리기 두 번째 도전의 나머지 정리!

100일째 날이 사실 9/8일이었는데, 이제야 정리를...


두 번째 100일 그리기 기간 중에는 4가지 특별한 사건(?)이 있었다.


하나, 처음으로 내 그림을 팔아 본 일.

운영하고 있는 낯선 대학 커뮤니티에서 '낯선 마켓'이라고 커뮤니티 내 행사를 진행했는데, 부스를 하나 맡았다. 내 그림을 전시도 하고, 팔기도 하고, 10초 초상화도 그렸다! 

무려 4장의 그림을 팔았고, 36명의 초상화를 그렸다는.

잊을 수 없는 추억.

낯선 마켓 부스


36명 + 1마리를 그리다!


둘, 그림 그리기 오프 모임!

두 번의 오프 모임이 있었는데, 느낌이 독특했다.

성인들이 즐거이 모였는데, 맥주 딱 한잔 두고, 같이 그림을 그린다 :)

게임도 했는데, '그림을 그리고, 뭔지 맞추기' 이런 놀이 하고. 매우 신선했던 경험!


롤링페이퍼를 했는데, 모임 특성답게 그림이 많아! 그 중 몇개만 콜라주
여름의 만남. 120색 색연필도 등장 :)


세 번째는, 지난 글에도 썼던, 동영상으로 기록을 남겨본 일.

다만, 후반기에 들어서는 5개밖에 못 남겼다. 귀차니즘을 이기고 녹화 버튼을 누르려면, 뭔가 동기가 있어야 할 듯?

https://www.youtube.com/channel/UCBgi9QQF9uybLnraXdw1b7A


영상은 대표로 하나만 올려보고.

https://www.youtube.com/watch?v=q6aA7GUbuwQ

어린이로 영원히...


4번째 사건은, 앨범 자켓을 그리고, 디자인했다는 것! 이게 웬일!!! 

힐링 명상 음악이어서 손가락으로 찍어서 표현해봤다. 살짝살짝 지문이 보인다.

감사한 기회를 얻어 신나게 그렸다는 :)

https://melon.do/Y6zofrRjS



자 그럼, 나머지 50일간 그렸던 그림들 나갑니다~

올해, 250개 이상의 그림을 그린 듯하다.


즐거웠다!

토토로 & 모노노케히메
너무 이쁜 동화작가 Richard Scarry & 넘 멋진 그래피티 작가 Obey Giant!!
꽃 / 별따다 등을 밝히면
그림 모작 / 풍경
악어 / 오른쪽은 봉투에 그린 그림
한여름에 만든 '시원 기원' / 목공풀로 그림 그림
오프 모임에서 120색 색연필로 그린 그림 / 오른쪽은 120색의 선들
블라인드 컨투어 드로잉(눈감고 한붓그리기) , 이 그림을 그린 후 마켓에서 10초 초상화를 팔게 되는데...
행복은 어디서 오는가...
단청을 보고 너무 이뻐 그림
도깨비, 라인 / 흑백
도깨비, 컬러 / 가을
용추계곡 / 나의 소중한 것


매거진의 이전글 100일 그리기 두번째, ~50%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