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무중력지대 G밸리 Jul 29. 2019

잘사는 친구들

문화로 친구가 되는 커뮤니티 플랫폼


잘사는 친구들

아파트형 공장과 대기업 프랜차이즈 상업시설 위주인 G밸리(가산·구로디지털단지)에서
청년이 수동적인 문화 소비자가 아니라 직접 문화의 주체가 되어 
문화적 다양성을 실험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된 문화예술 플랫폼입니다.


#문화예술 #체험활동 #덕력공유 #취향공동체


문화 큐레이터 : 무중력지대 G밸리 혹은 G밸리 지역을 기반으로 참여형 문화 예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합니다. 참가자들이 대화와 체험의 방식으로 생각과 취향을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문화 안내자이자 퍼실리테이터의 역할을 합니다. 

컨텐츠 아키비스트 : 기록자이자 참가자 역할로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글, 사진, 영상 등의 미디어로 활동을 기록합니다. 기록된 컨텐츠는 무중력지대 G밸리 채널을 통해 아카이빙 됩니다.



2018 잘사는 친구들


연기는 놀이다

연기를 일상의 언어로 이해하고 표현하는 연기 클럽

배우 겸 연기 강사 '이연희' 큐레이터




클래식 사용법

클래식 초심자를 위한 클덕되기 클럽

공연기획자 모임 '예술UP' 큐레이터




잘, 먹겠습니다

건강한 재료를 통해 건강한 음식을 직접 만들고 이야기하는 자연식 클럽

환경을 고민하고 실천하는 '소잉소잉' 큐레이터




아임파인다큐 앤유?

다큐를 통해 일상을 다르게 보고 기록하는 다큐-도큐멘트 클럽

다큐 부흥 팟캐스트 '아임파인다큐 앤유?' 큐레이터




시바

시와 칵테일을 재조합해 만드는 음주 문학 클럽

국문학도 4인의 '시바견' 큐레이터





여차하면 백 살까지 살지도 모른단다. 산 것의 두배는 족히 더 살아야 한다는 얘기다. 그때까지 미치거나 망하거나 죽지 않고 심지어는 좀 더 잘살아 보고 싶다면? 그렇담 껌뻑 죽는 자기만의 문화 취향 하나쯤은, 그 취향을 같이 떠들 친구 한둘 셋쯤은 필요한 법이다. 다행히 세상에는 그런 친구들을 찾겠다고 발 벗고 나서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그러니 올해도 <잘사는 친구들>을 눈여겨보시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