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Leo Apr 19. 2019

3개월의 법칙

자기 사업을 하기 위한 5가지 Tip

자유는 곧 불안감


회사를 나와서 혼자 일하는 순간, 자유로운 시간을 누리는 것은 잠깐이지만, 그것이 곧 무거운 책임과 막막한 불안함을 감당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건 그다지 오래 걸리지 않는다. 누구도 간섭하지 않지만, 누구도 자신을 챙겨주지 않는다는 것 역시 혼자서 받아들여야 할 현실이다.


명함 한 장 건네면 긴 설명 없이도 상대방에게 자신을 알리던 시절은 온데간데없고, 이 회사가 어떤 회사이고, 무슨 일을 하고, 어떤 일을 했고, 그래서 지금 뭘 할 수 있느냐까지 처음 만난 상대방에게 듣보잡 회사에 대한 소개와 하려는 일에 대해서 한바탕 설명을 끝내고 나면, 상대방의 공감과 이해의 수준을 어느 정도 살핀 후에야, 다음 이야기를 이끌어갈지를 결정하게 된다. 바야흐로 독자생존의 살벌한 현실이다.


예상 못한 건 아니지만 익숙지 않아 낯설고, 작아질 수밖에 없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교류하더라도 실제 업무상 관계를 만들어가는 건 댓글 없는 블로그와 같은 기다림을 견딘 후에나 가능하다. 그 불안함을 견디는 힘은 긍정적인 생각과 자기 일에 대한 신념이지만, 또 하나의 큰 힘이 되는 믿음은 지금 한 행동이 가져올 새로운 기회에 대한 믿음이다. 매 순간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이유이다.


현재는 3개월 뒤 마주하게 될 미래의 원인이다



짧은 경험이지만, 큰 조직에서 벗어나 자신의 사업을 하기 위해 가져야 할 몇 가지 Tip을 공유한다.



1. (아무 도움 없이) 스스로 제공할 수 있는 일을 찾을 것

독립하는 순간, 당신은 오롯이 혼자이다. 동업을 하더라도, 직원을 고용하더라도 모두 자신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밖에 없다. 그들이 당신을 위해 일해줄 것이라는 생각은 현실이 아니라는 것을 어느 순간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그들이 없더라도 본인 스스로 제공할 수 있는 상품이나 서비스가 온전하지 않다면 지금부터라도 준비해야 한다. 자기 일을 하는 순간 누구에게도 의지해서는 안된다. 자신의 커리어를 바탕으로 자신 있게 제공해 줄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걱정이 없겠지만, 대부분은 조직의 일원으로 일 해왔기 때문에, 혼자서 온전히 제공할 수 있는 자신만의 상품(서비스)을 찾는 것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다. 많은 사람들이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기웃거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의외로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일이 하나쯤은 있을 것이다. 그것이 실제 시장에서 상품이 될 수 있을지를 모르기 때문에 갈등하는 것이다. 전체 업무 중 일부의 기능에 능통하더라도, 4차 산업시대의 초연결 사회에서는 분업화된 전문 영역도 독립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조직에서 잘하던 일을 만약 상품(전문 업무)으로 판매한다면, 어떻게 팔아야 할지 고민해봐야 한다.


2.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콘텐츠를 준비할 것

개인의 영향력이 이토록 컸던 세상은 이제껏 없었다. 그것은 IT기술과 미디어 혁신 때문에 가능해진 일이다. 누구나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면, 자본과 조직 없이도 영향력을 키울 수 있는 시대이다. 여기에서는 꾸준함과 깊이가 중요하다. 주제는 무궁무진하다. 생각보다 다양한 사람이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대중적인 주제가 아닌 경우에는 여전히 특정 주제에 대한 콘텐츠는 부족하다. 자신이 가장 잘 알고, 가장 관심이 많은 분야를 중심으로 긴 호흡으로 자신을 대변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작업은 1~2년이 지나면 기대 이상으로 큰 나비효과가 될 것이다.


3. (친하지 않더라도)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것

큰 조직에서 일하는 사람일수록 시야가 좁다. 업무가 전문화되어 있고, 분업하기 때문이다. 이미 조직 내에 충분히 많은 인력이 있기 때문에 외부와의 교류의 기회가 적은 경우가 많다. 사업은 분업화된 전문가들의 연합으로 탄생되는 경우가 많다. 결국은 자기와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협력할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자신의 사회적 범위가 좁을 경우에는 새로운 기회가 만들어지기 어렵다. 동일한 분야의 유사한 전문가들과 유용한 정보는 접할 수 있겠지만, 사업의 기회를 얻는 기회는 놓칠 가능성이 크다. 사회에서는 생각보다 weak tie(약한 연결)로 이루어지는 사업기회가 굉장히 많다. 어쩌다 만난 사람과의 우연한 기회가 결국 폭넓으 관계에서 만들어진다. 다만, 피해야 할 것은 의도적으로 기회를 만들려고 하는 억지스러운 제스처는 역효과를 부른다는 것이다. 오히려 다양한 취미를 동호회를 통해 즐기거나 친구의 친구들과의 자연스러운 자리를 통해서 만들어진 인연을 진정성 있고 소중하게 여겼을 때 가능한 일이다.


4. (돈이 들더라도) 새로운 지식을 습득할 것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배울 수 있는 시대이다. 저렴한 비용이거나 또는 무료로 배울 수 있는 다양한 지식이 인터넷과 각종 서비스를 통해 엄청나게 많다. 과거의 경험은 과거의 지식과 함께 유통기한이 지났다. 옛 PC통신 시절 40대였던 세대들은 컴퓨터는 부하직원이 일할 때 필요한 도구로만 생각하다 새로운 정보화 시대를 컴맹으로 맞이하였듯이 새로운 기술과 신세대들의 생각의 변화를 제대로 읽지 못하면 전혀 다른 방식으로 도태될 가능성이 높다. 자기 계발에 투자해야 하고, 새로운 세상을 구체적으로 학습해야 하는 시대이다. 앞으로는 대학 교육까지 위협할 정도의 유튜브와 각종 온라인 강좌들은 직장인들이 짬을 내어 공부할 수 있기 너무 좋은 환경이다. 자신이 익숙하지 않은 분야라도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과정에서 창의성과 세상을 보는 전혀 다른 관점이 생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업의 기회들도 열려있다. 공부하지 않으면, 퇴화되는 시대이다.


5. (조직이 아니라 개인의) 3개월 뒤를 내다볼 것

너무 먼 장기 목표는 현실성이 떨어지고, 당장의 단기 목표는 지속적이지 못하다. 미래는 계획대로, 내 뜻대로 되지 않는다. 그것이 세상이다. 특히 직장인들의 1년 사이클은 비슷한 패턴으로 반복된다. 1분기에는 조직개편과 승진 이슈, 2분기에는 새로운 조직장과 멤버들과의 갈등, 3분기에는 성과와 조직 내 정치, 4분기에는 고과 평가 퇴사 갈등 등 동일한 패턴으로 사람만 바뀌고 매번 그 울타리 안에서 관심사가 벗어나지 못한다. 현재 직장에 속해 있다고 하더라도, 철저히 개인의 관점에서 3개월 뒤를 위한 계획을 세우는 것을 추천한다. 언제가 될지 모를 독립의 준비를 3개월 단위로 차근차근한다면, 제2의 인생을 탄탄하게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하루나 일주일에 만들어낸 결과는 일시적이고 미미할 수 있다. 1년을 계획한 준비는 대게 중간에 포기하거나 바뀌기 쉽다. 3개월 또는 100일 단위로 자신의 행동을 다짐해보고 실천한다면, 그것이 엄청난 가능성의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다. 변화를 모색하면, 기회는 만들어진다.




가까운 지인이 했던 말이 여전히 가슴에 확 와 닿는다.


"형~ 나는 성공할 수밖에 없어!

.

.

.

왠지 알아?

.

.

.

.

.

성공할 때까지 할 거거든!"


Leo 소속 직업 기획자
구독자 991
매거진의 이전글 꿈을 가지지 마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