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푸른산책 Sep 21. 2023

고기 먹은 후엔 김볶? 라면?

환상의 조합

고기를 먹은 후에 남은 고기와 함께 김치를 넣고 밥을 볶아 먹는 것은 국룰?!


언젠가부터 고기와 김치를 넣고 다 같이 볶아 먹었을까,

청주에는 백로식당! 이 있었다. 얇게 썬 돼지고기. 지금으로 말하면 대패삼겹살이라고 해야 할까.

고추장불고기.로 더 유명했던 것 같은 백로식당에서는

고기를 구워 먹고 조금 남은 고기를 잘게 썰어 김치와 남은 야채를 조금씩 넣고 

김가루와 밥을 넣어서 볶아주면 그걸 먹는 것이 코스였다.


특별한 점은, 볶음밥을 주문하면 고기를 자르면서 야채와 밥을 넣고는 볶고.

그 당시는 불판 위에 대체로 은박지가 있었는데 은박지 위에 밥을 예쁘게 볶은 후

밥그릇으로 덮고는 밥그릇을 요란하게 두들기며 춤사위 비슷한 것을 보여주며 마무리했던 기억이 있다.

지금은 거의 보질 못했지만, 이제 청주에 한 곳이 남았다.

가끔 생각이 나는 백로식당. 지금도 그렇게 하는지 궁금해서 가보고 싶다.


그런 추억을 삼아, 

우리도 고기를 구워 먹고는 라면을 끓여 먹기도 하지만, 불판에 김치를 볶다가 밥을 넣고 볶아 먹으면서

그런 이야기를 하곤 했다. 이젠 아이들은 모르는 남편과 나의 이야기.

결혼 전에 연애할 때 한번 가고, 첫째를 임신하고 또 한 번 갔었던 그곳에.

아이들을 데리고 한 번 가봐야겠다.


고기를 먹고 난 후, 김볶을 드시나요?

고기 먹은 후엔 라면인가? 둘 다인가요? 

그러고 보니 둘 다 먹는 날이 훨씬 더 많네. 근데 뭐든 가족과 함께

뭐든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라면 무얼 먹는 게 뭐가 중요할까. 

함께 하는 시간이어서 더 감사할 뿐이다. 그게 김볶이든 라면이든.



#별별챌린지 #글로성장연구소 #김볶 



작가의 이전글 조식이 먹고 싶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