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투잡남 Nov 18. 2018

스터디파이가 매력적으로 느껴진 이유

인터넷 상에 있는 강의를 큐레이팅 해준다는 것

  아는 친구로부터 스터디파이라는 회사에 대해 알게 되었다. 살펴보니 일단 회사 문화가 어메이징 스펙터클했다. 동시에 스터디파이에서 진행하는 수업들이 꽤나 흥미로웠는데 그 이유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요새 사람들이 유투브에서 수익을 얻고자 양질의 강의를 업로드 하는 경우가 많다. 프로그래밍부터 디자인까지 없는게 없을 정도로 다양한 강의가 제공되어진다. 유료와 무료강의의 차이가 있을까 싶을 정도의 강의들이 넘쳐난다. 다만 한 가지 문제가 있다. 대부분 완전 기초를 가르친답시고 굳이 알려주지 않아도 될 허접한 내용들도 꽤나 많다는 것이다.


  초보자의 입장에서는 물론  하나부터 열까지 배워야 하는 것도 필요할 수도 있다. 나느는 조금 다르게 생각한다. 초보자라도 필요한 정보들을 빠르게 습득하여 익힌다면 금새 초보를 벗어나 제작을 할 수 있는 생산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 초보자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이미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부터 알짜배기를 배우는 기회가 닿는 것이다. 그리고 좀 더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도움을 제공할 수 있는 코치가 필요하다.


  이러한 불편한 점들을 스터디파이에서서는 '진행자'가 도움을 제공한다. 진행자는 유투브, 구글, 블로그, 해외 사이트 할 것 없이 본인이 진행할 수 있는 분야에서 정보를 찾는다. 필요한 자료를 골라내고 정리를 한다. 때때로 수강생들이 수업을 진행하면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온라인으로 만나 수강생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필요한 Q&A를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 뿐만 아니라 작품들에 대한 첨삭이나 스터디에 관련한 첨삭을 돕는다.


  그래서 진행자로 나도 거듭났다. 누군가에게 알맞는 강의를 큐레이팅한다는 것 자체가 흥미롭기도 했고 내가 가진 노하우와 스킬을 제공하는 것이 꽤나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수업 이외에


'나의 시간을 누군가에게 제공함으로
누군가가 성장한다는 것' 


자체가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앞으로 유투브와 같이 동영상 플랫폼을 기반으로한 컨텐츠 제작자과 시청자들이 엄청나게 유입될 것이다. 현재 1.5억명정도가 유투브를 이용 중인데 향 후 3-4억에 가까운 유저들이 유입된다고 한다. 그런면에서 봤을 때 컨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툴에 대한 강의와 정보를 얻고 컨텐츠 제작자의 세상에 뛰어들어 보는 것을 나는 감히 추천한다.

  

https://studypie.co/ko/course/youtube_tool


매거진의 이전글 DO WHAT YOU CAN'T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