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an 14. 2019

영국 런던의 가장 아름다운 현관문들

나무와 꽃으로 가꾼 정원 사이로 집이 보입니다. 흰색의 집 벽과 다른 색으로 칠한 직사각형의 현관문이 오묘하게 조화를 이루며 아름다운 장면이 펼쳐집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포근하면서도 행복이 넘치는 가족들이 살고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는 집 앞입니다.

영국 사진작가 Isabella Foxwell은 런던에서 가장 예쁜 현관문을 찾아다니며 사진을 찍습니다. 그녀는 반짝이는 금속 손잡이가 달리고 화려하면서도 강렬한 칼라의 현관문에 매료되었습니다. 여기에 꽃과 나무로 장식을 더한 아름다운 건물의 입구를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런던 곳곳을 누비며 사진으로 담은 멋진 현관문들은 'Doors of London'이라는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개합니다.

사실 Isabella Foxwell은 약 3년 전 브랜드 마케팅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인스타그램 마케팅을 연습하기 위해 자신의 관심사인 '현관문 사진'들을 게시하게 되었고 오히려 사진들이 큰 관심을 받으면서 '아름다운 런던의 현관문'이라는 주제를 개척하게 되었습니다. 문은 그 집에 살고 있는 사람의 취향과 감성, 추억과 도전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그녀는 생각합니다. 멋진 현관문들이 가득한 거리를 우연히 지나게 될 때 그녀는 가장 큰 행복을 느낀다고 합니다.


출처 : https://www.instagram.com/thedoorsofldn/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스마트폰에 익숙한 우리의 모습을 담은 조각 작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