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Oct 16. 2020

글자와 이미지가 하나로! 기발한 워드마크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영어 단어들입니다. 그런데 일반적인 영어 스펠링과는 조금 다릅니다. 자세히 보니 단어의 의미나 어울리는 이미지가 숨어있습니다.

그래픽 디자이너 Sander의 워드마크 시리즈입니다. 그는 브랜드 로고를 만드는 디자이너입니다. 눈길을 끄는 인상적인 로고를 만들기 위해 항상 창의적 발상을 훈련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상의 단어들을 이용해 아이디어를 연습합니다. Sander가 발견한 것은 글자의 숨은 공간이었습니다. 각 영어 철자 사이, 검은색 글자와 흰색 여백 사이의 공간을 이용해 단어에 적합한 이미지를 접목시키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그 의미를 찾기 위해 시간이 걸리지만 이것이 오히려 사람들에게 충격과 즐거움을 주게 됩니다.

Sander가 표현한 워드마크가 심플하면서도 재치 있습니다. 단어의 뜻을 정확히 몰라도 숨겨진 이미지를 찾아 연결하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Sander는 아이디어의 접목과 가독성의 균형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그의 작품은 간단해 보여도 끊임없는 노력의 결과입니다. 아이디어도 결국 훈련에 의해 연마됩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 https://www.instagram.com/san.designs_/

생각전구 : http://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닮았다! 고양이와 주인이 진짜 똑같이 생겼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