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Dec 02. 2020

재미있는 거리의 순간을 포착하는 홍콩의 사진작가

순간적으로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장면들이 있습니다. 사물과 사람 그리고 주변이 겹치면서 재미있는 상황을 연출합니다. 이런 순간을 놓치지 않는 사진작가가 있습니다.

홍콩의 Edas Wong입니다. 웡은 2012년부터 거리에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그가 이런 사진을 촬영하게 된 이유는 무척 단순합니다. 고급 카메라가 필요하지 않고 특별한 촬영 기술을 배우지 않아도 되기 때문입니다. 그저 스마트폰만 가지고 거리로 나서면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웡은 아무 계획 없이 거리로 나갑니다. 하지만 이런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있습니다. 사소한 것도 놓치지 않는 발견력과 예측할 수 없는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는 집중력입니다.

"본능적으로 셔터를 눌러요. 그냥 밖으로 나가 주위의 모든 것을 즐깁니다." -Edas Wong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https://www.instagram.com/edaswong/

생각전구 https://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눈은 나의 캔버스' 눈에 그림을 그리는 아티스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