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lato Won Oct 30. 2018

無爲自然

그대는

왔다  물들이고 갔다 다시 오기를 반복하는구나


그대는

푸른 상큼함으로 생기를 북돋우고
 녹음을 드리우다

천지를 물들이다

조용히 사라질 줄 아는구나


그대의

주인은

무위자연하건만

그대는

유위자연하는구나


자연은 바람으로

인간에게 속삭이네


無爲自然이 有爲自然이라고

無는 有고 有는 無라고


自然은 老子를 아는 道德警 아니든가?



Plato Won




작가의 이전글 2.공자의 禮인가,노자의 無爲自然인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