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lato Won Nov 30. 2018

남들이 두려워할 때 그때 뛰어들어라.

언제
듬벼 들어야 하는가?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하는가?


남들이
 화들짝 겁을 먹을 때

뛰어 들어라.


남들이

쳐다보지도 않는 것 중에서

선택해라.


말은 쉬우나

행동은 지극히 어렵다.


수도승처럼

참고 기다리는 인내심도

배짱도

그리고

약간의 돌끼도

필요하다.


그러면

이란 게 온다.


觸이 욌을 때

즉시 당길 수 있는 용기는

오랜 숙고의 시간이

말해준다.


지금

그대가 숙고하는 그 무엇인가 가

있는가?

있다면 즉시 당겨라.


觸이
 오기를 바라면서ᆢ


Plato Won






작가의 이전글 18,道는 이름이 없고 순박하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