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lato Won Feb 05. 2020

물음표가 느낌표로 바뀔 때까지


세상이 온통 물음표인 사람이 있다.

이것도 궁금, 저것도 궁금하다면

사유하고 질문해 보자.

세상이 온통 느낌표로 바뀔 것이다.


세상이 온통 물음표인 사람이 있다.

이것도 알쏭달쏭, 저것도 알쏭달쏭하다고

투덜투덜 되는 사람이라면

물음표는 울음표가 될 것이다.


물음표가 느낌표가 될 것인지

울음표가 될 것인지는 각자의 몫이다.


사유하고 질문할 것인지,

투덜대고 말 것인지 숙고할 일이다.


Plato Won


2020년 첫 호접란 꽃이 활짝 피었다.
작가의 이전글 정직은 이성의 작용이요, 정열은 감정의 표현이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