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강정석 Jul 15. 2020

해당 UI는 좌상단에 노출됩니다?

UX Writing 하기 전에 업자 용어부터 줄이자

오늘은 한국어 화자이자 서비스기획 하는 사람으로서 투덜투덜이다. 

나는 직업상 여러 앱과 서비스를 써보는 편인데, 공지사항이 안내컨텐츠 등에서 고객에게 친숙하지 않은 용어가 쓰이는 것을 자주 본다. 몇 가지 예시를 들어 보겠다.


# 노출

뭔가 화면에 표시한다는 말인데, 업무할 때 흔히 쓰지만 고객이 듣기엔 어색한 말이다.

고객 입장에서 아래와 같이 쓰면 더 좋을 것 같다. ('내가 보여준다'에서 -> '고객이 볼 수 있다'로 관점 변경)


이제 모바일 VIEW 검색결과에서 모먼트가 보입니다.

모바일 VIEW 검색 결과에서 모먼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 VIEW 검색 결과에서 모먼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영역

화면 안의 특정 부분을 가리키는 말인데, 노출과 함께 '노출 영역', '~영역에 노출됩니다' 같은 응용형으로도 많이 쓰인다.

고객에게는 해당 영역의 성격에 맞춰 메뉴, 화면 등으로 순화하는 게 좋을 것 같다. 


# 좌상단, 우상단, 최상단

상당히 직관적인 말이긴 하나, 약간 딱딱하고 업무용으로 더 어울리는 표현 같다.

일상어로 각각 왼쪽 위, 오른쪽 위, 가장 위/첫머리 등으로 순화할 수 있을 것 같다.

운전할 때 좌측, 우측이란 말이 명확하고 입에 잘 붙지만 내비게이션에서는 왼쪽, 오른쪽이라고 표현하는 것과 비슷한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


# 고도화

뭔가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것, 새로운 프로젝트를 내부적으로 이렇게 부르는데,

대고객 커뮤니케이션에서도 종종 보인다.

개편, 개선, 기능 강화, 신기능 등으로 대체 가능하다.

아래 링크와 같이 기술이나 성능에 한해 사용하면 그나마 좀 나은 것 같다.

메인 차트의 변경은 VIBE 서비스의 핵심 기술인 ‘AI추천’ 고도화에도 기여할 것입니다.


# 이슈

사안, 문제점, 업무단위 등으로 폭넓게 쓰이는 말이지만, UI에서 이런 문구를 고객이 보아야 할까?

네이트온 팝업창 오류 문구


# 성공적으로 / 정상적으로

successfully / correctly 의 직역 같은데, 제출이나 결제 같은 중요한 행동 뒤에 나오는 안내문에서 아직 많이 쓰인다. 안심되는 표현이라서 그럴까? 자매품으로는 '완료되었습니다'가 있다.

대체어로는 '잘' 정도가 생각나는데, 좀 모호하긴 한 것 같다. 좋은 사례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관례적으로 쓰는 표현이고, 고객마저 거기에 익숙하고 뜻이 잘 통한다면 왜 굳이 바꿔야 하냐고 반론을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시장에는 계속 새로운 고객이 유입되고, 그들은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어리거나, 늙었거나, 기계치이거나... 예전의 고객층과는 달라서 사무용어와 전산용어의 흔적이 강하게 남은 표현들을 어색하게 느낄 것이다. 고객의 일상어를 비롯한 언어생활 습관과 서비스 내 언어표현 간의 간극이 넓어질수록, 우리의 서비스와 비즈니스는 점점 시대에 뒤처지고 낯선 것이 되어갈 것이다. 


* 그런 의미에서 최근 삼성 One UI에서 도입한 해요체는 다소 충격적이었다. 설정, 알림 등의 시스템 메시지에서 해요체(-어요, -예요 등)를 부분적으로 도입한 것. 처음에는 매우 낯설었는데, 이제는 익숙해져서 별 거부감이 없다. 디지털 기기의 고객 연령대가 낮아지는 데 대응하는 큰 그림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잠시 들었다.


강정석 소속 직업 기획자
구독자 66
매거진의 이전글 대리님, 그건 아닌 거 같아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