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시간이 전문성으로 연결될 수 있을까

좋은 직업에 대하여

지금으로부터 21년 전, 저는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고자 기쁜 마음으로 입대를 합니다. (첫 줄부터 거짓말을..) 당시에는 무려 30개월을 수행했던 공군에 입대를 했습니다. 비행기 구경을 공짜로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를 가지고요.


전투기 근처에서 근무하길 바랬지만 배운 게 도둑질이어서 그런지, 저는 회계 특기를 받게 됩니다. 학교 전공을 본 모양인데, 그 덕분에 제대 전까지 회계업무를 하게 됩니다.

같이 근무했던 장교, 부사관 분들 모두 좋은 분들이었습니다. 사무직 분들이셔서 그래도 구타보다는 말로 해 주셨달까요. 아무것도 모르는 어리바리 이등병에게 이것저것 참 잘 가르쳐 주셨습니다. 더불어 그때 잘 배워둔 족구는, 사회 나와서 전형적인 복학생이 되는데 크게 공헌하게 됩니다. (학교 후배들에게 참으로 미안한 마음입니다. 저 때문에 고생들 많았습니다..)


상경계열이다 보니 다들 그렇듯 저도 복학하고 전문 자격증 취득을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친구들 보면 고시원에서 회계사나 세무사 등을 준비하는 경우도 많았죠. 그런데 군생활을 하면서 놀라운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바로,


대위 이상 장교로 경리병과에서 5년 이상 경리나 회계감사업무를 하면 공인회계사, 세무사 시험 1차가 면제라는 것입니다.


법에 진짜로 이렇게 적혀 있습니다.



혹시 여러분은 알고 계셨나요? 제게는 큰 충격이었습니다. 1차 시험이 어렵다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어서였죠. 우리나라 회계사 1차 시험은 미국과 다릅니다. 1차를 패스했어도 2차 시험을 2회 낙방하면 다시 1차를 봐야 합니다. 그러니 1차 면제라는 건 엄청난 메리트입니다.


더 놀라웠던 것은, 저런 법이 있다면 (무려 공인회계사법에 나오는 '법'입니다) 장교들의 하루는 가만히 있어도 큰 의미를 가진다는 것이었습니다. 밖에서 수험생들이 하루하루 열심히 공부하는 그 시간의 의미. 그 의미를 장교들은 공짜로 가져가는 느낌이었죠. 물론 장교들도 업무를 합니다. 하지만 매일 수험생처럼 책만 보는 것도 아니고, 월급을 받으며, 경력도 쌓고 있습니다. 고시생 5년 차와 비교하면 아무래도 훨씬 좋게 보였죠.


그 이후 제 직업관에 변화가 왔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평생 즐겁게 하는 게 가장 좋겠지만, 그 일을 하는 것 만으로 경력이 쌓여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가도 중요하게 보게 되었습니다. 좀 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그 자리에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자신의 가치가 올라가는 일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찾았을까요? 찾았다면 훨씬 더 자랑스럽게 글을 써 내려갔겠지만 아직입니다. 결국 이건 전문성에 대한 문제였습니다. 그 일을 수행하는 것을 전문가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인정해 주느냐를 봐야 하니까요.

그래서,


1) 희소성이 있는 일을 하거나

2) 희소성이 있는 직장을 다니거나

3) 최소한, 프로젝트 별로 성과를 설명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직장생활을 해 보니 1~3에 해당되지 않는 일이 훨씬 많았습니다. 대기업이라 해도 총무팀에 있다면 전문성을 인정받기 훨씬 어렵습니다. 위에 예시로 든 회계 장교는 '관련법'이 있기에 가능한 사례일 뿐, 대기업의 회계팀에 5년 있었다고 해서 회계전문가라고 인정받긴 어렵죠.


회사를 다니는 1차 목표는 (자아실현이면 좋겠지만) 대부분 급여입니다. 꿈을 이루거나 덕업 일치를 한 게 아니라면, 생존을 위해 시간을 돈으로 치환하고 있다면 전문가로 인정받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좋겠죠.

직장생활을 하며 빠르게 전문가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도 이 브런치의 목적 중에 하나입니다.

혹 좋은 방법을 찾으셨다면 댓글로 제게도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매거진의 이전글 회사에서 캡틴 마블을 보기 힘든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