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1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우리는 밤을 새고
By juhyeon . Jan 09. 2017

우리는 밤을 새고, 그제야 빛을 본다.

- 제 2 호 -


all rights reserved by juhyeon.

*location: MMCA 과천관, 백남준아트센터, 본태박물관, SEMA 서소문본관, AVEC EL


언젠가 어지러운 마음에 무작정 카메라를 들고 길을 나선 적이 있다. 무엇을 찍을지, 왜 찍는지, 아무 계획도 없는 무(無)의 상태였다. 시간은 오후 4시, 해가 기울기 시작하는 때, 새로운 모습들이 눈에 들어왔다. 세상은 주홍빛으로 물들고 그림자는 본래 모습을 잊은듯 길어졌다. 건물 유리창은 비스듬히 들어오는 햇빛을 맞느라 반짝였다. 내가 매일 걷던 길, 나는 그 길을 다 안다고 말할 수 있을까. 그간 땅만 보며 걷느라 몰랐던 풍경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럼에도 나는 여전히 보지 못한 게 많다. 오늘도 밤을 샌다. 그제야, 창틈으로 새어 드는 빛이 보인다.

keyword
magazine 우리는 밤을 새고
juhyeon의 브런치입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