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재용 Apr 14. 2021

마켓컬리 vs 오아시스 재무제표 비교

2020년 재무제표 간단분석


새벽배송계의 보수와 진보, 성장의 마켓컬리분배(?)의 오아시스마켓을 이번에는 함께 놓고 보겠습니다. 



1. 먼저 컬리의 연결재무제표부터 보겠습니다. 

매출액 9,530억원으로 전기대비 124%성장이라는 놀라운 성장률을 보여줍니다. 

코로나19의 수혜를 직접적으로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영업손실은 1,162억원으로 전기대비 줄이지는 못했지만 비율상으로는 많이 좋아졌습니다. 매출액대비 영업적자가 -24%에서 -12%로 개선되었으니 말입니다. 짱깨식(?)으로 추정하면 내년에 BEP달성입니다.



2. 이번엔 오아시스를 보겠습니다. 매출액 2,386억원으로 전기대비 68%성장하였으며, 영업이익 97억원(전기에는 9.6억원)이라는 놀라운 숫자를 보여줍니다. 

 이 회사의 재미있는 점은 온오프라인mix라는 점입니다. 30여개의 직영매장에서 발생하는 오프라인 매출이 총 매출의 절반, 오아시스마켓의 온라인 매출이 나머지 일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2018년 8월에 온라인 마켓을 시작한것을 감안하면 온라인 마켓의 성장율은 컬리 부럽지 않습니다.




3. 컬리의 고질적인 이슈는 바로 (매출과 비례하여 증가하는) 변동비 입니다. 


변동비로 추정되는 대략적인 항목 (재료비, 인건비, 서비스이용수수료, 세금과공과, 운반및임차료, 포장비) 을 합쳐보면 매출액 대비 104%입니다. 즉, 팔면팔수록 밑지는 장사라는 뜻인데요, 이 비율이 전년도에 110%였는데 104%가 되었으니 우리는 조만간 흑자가 가능하다! 라고 말하기에는 갈길이 좀 멉니다. 위의 비용 빼고 남은 비용(고정비)이 약 917억원 정도 됩니다.  즉, 위의 비율을 90%까지 낮출 수 있어야 BEP를 논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는 뜻입니다.


110%에서 104%로 만드는거보다, 104%에서 90%으로 낮추는게 훨씬 어려운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동안 이슈가 되었던 과대포장 문제도 해결해야되고, 물류 효율도 훨씬 높여야 되는데, 컬리는 2021년에 수도권 외 지역으로 확장한다고 합니다.  그럼 물류효율 낮추는 길은 더 멀어집니다.




4. 비슷한 관점을 오아시스에 적용해보면 매출액 대비 변동비 비율은 전기 94%, 당기 92%의 비율입니다. 

그리고 매출액 대비 고정비 비율은 5%에서 3%로 떨어집니다. 컬리와 오아시스의 매출액 대비 상품원가 비중이 약 74%로 비슷한 것을 감안하면, 거의 모든 비용을 훨씬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이런 숫자를 만들 수 있었던 이유를 생각해보면,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사업구조가 온오프믹스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온라인에서 팔고 남은 신선식품의 재고를 오프라인에서 소진이 가능하고, 재고소진율이 높기 때문에 다른 업체보다 저렴하게 상품을 판매할 수 있고, 그러다보니 별다른 광고비지출이 없이도 성장을 할 수 있었겠죠. (광고비 절감) 각지에 있는 직영매장이 물류창고 역할도 했을 것이구요. (물류비 절감) 더군다나 지배주주가 IT시스템을 구축하는 기업이라서, 개발자 채용도 별로 필요 없었을 것입니다(개발비 절감) 속된말로 여러모로 아다리가 맞습니다.



5. 컬리의 기업가치는 대략 1조원에 근접한 것로 평가 받고 있고, 쿠팡따라 미국 상장 하고 싶다는 뜻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오아시스의 지분 약 79%를 소유한 코스닥상장기업 지어소프트의 시가총액은 최근 주가로 약 3,300억원입니다.


컬리의 설립 및 투자유치를 통해 유입된 금액은 약 4,500억원 수준이며 오아시스가 주주 및 외부 투자자로부터 받은 돈의 합계는 2020년말 현재 약 200억원입니다.


같은 영역에서 사업을 하지만 한쪽은 펀딩으로 성장하는 스타트업의 전형이고, 한쪽은 자신의 수익을 바탕으로 점진적으로 성장하는 중소-중견기업의 형태입니다. 


어떤 형태가 옳다 그르다라고 할 수는 없지만, 컬리는 그중에서도 (손익구조 측면에서) 좀 특이한 기업이긴 합니다. 그 탁월한 성장속도 때문에 거액의 투자유치를 척척 성공하고 있긴 한데, 결국 기업은 언젠가 돈을 벌긴 벌어야 합니다. 그 성장의 클라이막스에 도달했을 때 어떤 그림을 보여줄지 몹시 궁금한 기업이 컬리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쏘카 2020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