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캡선생 May 01. 2022

바이럴 마케팅보다 샤라웃 마케팅

샤라웃 마케팅(Shout-out Marketing)

광고 영상을 기획할 때 클라이언트가 가장 많이 부탁하는 말은 다음과 같다.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공유할만한 좋은 영상 만들어주세요.


이처럼 모든 클라이언트들은 고객들의 자발적인 바이럴(Viral: 바이러스가 전되듯 회사의 상품과 서비스의 정보가 급속히 퍼져나가는 것)을 원한다. 자발적인 바이럴이란 돈 한푼 안들이고 고객들이 대신 해주는 광고라고도 볼 수 있으니 어떠한 클라이언트가 이것을 원치 않겠는가? 그리고 고객여정지도에서도 이 자발적인 바이럴은 화룡점정의 역할을 한다.


일본의 광고대행사 덴츠에서 개발한 AISAS Model, 사진 출처: bbaa.or.jp


위 그림은 고객이 어떠한 흐름으로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게 되는지를 간략하게 표현한 고객여정지도 중 하나인 AISAS 모델이다. 이를 쉽게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AISAS 모델

1. Attention: 이러한 제품이나 서비스가 있구나

2. Interest: 마음에 드네

3. Search: 자세한 정보를 검색해봐야지

4. Action: 구매해야겠다

5. Share: 마음에 드니까 친구들한테 말해줘야지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고객여정종착지는 'Share(공유)' 즉 바이럴이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의 회사들은 이것에 점점 목을 맬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런데 나는 가만히 앉아서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해주기를 기다리는 소극적 바이럴 마케팅은 더이상 유효하지 않다고 본다. 그보다는 기업이 먼저 극적으로 나서 샤라웃 마케팅으로 진화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샤라웃 마케팅은 다들 처음 들어보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내가 임의로 이름지은 마케팅 기법이 때문이다.)


샤라웃은 힙합의 문화 중 하나다. 대략적인 정의는 아래와 같다.

샤라웃(Shout-out)
: 본인의 노래나 TV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누군가를 공개적으로 인정/리스펙/감사를 표하는 행동

 - Yourdictioinary -


이것을 기업에 적용하면 다음과 같다. 자사의 상품과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을 공개적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자사 SNS에서 샤라웃 하는 것이다. 작게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나 피드에서 고객을 태그해서 감사를 표할 수도 있고 크게는 그들을 기반으로 하는 캠페인을 진행할 수도 있다. 즉 샤랴웃 마케팅을 정의하면 다음과 같다.

샤라웃 마케팅(Shout-out Marketing)
: 기업의 공식 채널이나 광고 등에서 특정 고객(들)을 공개적으로 인정/리스펙/감사를 표하는 마케팅

- 캡선생 -


샤라웃 마케팅은 규모의 문제가 아니다. 다만 얼마만큼 고객이 샤라웃을 받았다고 느끼게 하는지가 핵심이다. 아직도 샤라웃 마케팅이 머릿속에 그려지지 않는다면 '군드립커피숍'의 예시를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사진 출차: '군드립 커피숍' 인스타그램 피드


내가 애정하는 카페이기도 한 군드립커피숍은 커피 한 을 마실때마다 찍어주는 도장을 10개 채우면 고객이 원하는 이름을 적은 군번줄을 제작해준다. 그리고 군번줄이 완성되면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고객을 태그하고 샤라웃을 해준다. 이렇게 샤라웃을 받은 대다수의 고객들은 해당 게시물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리그램을 해서 주변사람들에게 공유를 한다. 이처럼 샤라웃 마케팅은 고객들의 자발적인 바이럴을 적극적으로 이끌어내는 것이다.


나도 곧 군번줄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 출처:  '군드립커피숍' 인스타그램 스토리


과거에는 기업은 고고하게 있고 고객들이 적극적으로 기업의 브랜드를 추종하고 자발적으로 알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러나 시대가 변했다. 이제는 기업이 먼저 적극적으로 나서서 고객을 알려야 한다. 기업만큼이나 고객 알려지기를 원하고 또한 그게 가능한 시대이기 때문이다.


이제는 샤라웃 마케팅의 시대다. 라디오 헤드의 <Stop Whispering>의 가사처럼 샤라웃 마케팅을 시작해보자.


Stop Whispering Start Shouting
이제 그만 속삭이고 소리쳐봅시다




Photo by Jason Rosewell on Unsplash



매거진의 이전글 유명하지 않은 부자가 되고 싶어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