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캡선생 Jun 25. 2022

아이디어가 샘솟는 공간

삼상(三上)과 3B


질문 하나를 해보겠다. 고대 그리스의 수학자이자 물리학자인 아르키메데스가 부력의 원리를 깨닫고 유레카를 외친 곳은?


사진 출처: KBS 1박 2일


정답은 '목욕탕'이다. 그는 왕관이 순금인지 아닌지를 밝혀내라는 왕의 분부를 받고 고민을 거듭하던 중 본인이 있던 욕조의 물이 흘러넘치는 것을 보고 그 방법을 깨닫게 되었다. 그런데 그가 깨닫지 못한 것이 있었다. 바로 깨달음의 장소인 목욕탕이 원래 아이디어가 샘솟는 장소라는 것을 말이다.


잘 생각해 보면 번뜩이는 아이디어는 아르키메데스의 경우처럼 책상에 앉아 있을 때보다 샤워할 때 더 많이 떠오른다. 나도 브랜드 컨설팅을 하거나 신규 프로젝트 마케팅을 기획할 때 상당수의 아이디어를 샤워하던 중에 얻곤 했다. 모임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면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하면서 추가적으로 운전할 때나 잠들기 전에 아이디어를 떠올리곤 한다는 말도 한다. 세계적인 기업가와 예술가들도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한다. 


보정 속옷으로 세계 최연소 여성 억만장자가 된 사라 블레이클리는 아이디어가 필요할 때는 목적지 없이 운전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렇게 운전하는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가 자연스럽게 떠오르고, 그렇게 떠오른 아이디어 중 하나가 본인이 창업한 회사이름인 스팽스(Spanx)라고 여러 인터뷰에서 밝혔다. 빌 게이츠 또한 운전을 하면서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발명왕으로 유명한 토마스 에디슨은 '잠'을 이용했다. 아이디어가 필요할 때 그는 쇠구슬을 손에 쥐고 잠에 들곤 했다. 잠이 깊이 든 순간 쥐고 있던 쇠구슬이 땅에 떨어지고 그 소리에 잠에선 깨곤 했는데 이 '잠'과 '깨어있음' 사이 그 어딘가에서 아이디어를 얻는 것이었다. 초현실주의 작가이자 츄파춥스의 로고를 디자인한 살바도르 달리도 비슷했다. 그의 경우 쇠구슬 대신 숟가락과 접시를 활용했다. 바닥에 접시를 놓고 숟가락을 쥔 채 잠에 들어 마찬가지로 숟가락이 접시에 떨어지는 소리를 듣고 깨어나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다.

좌: 토마스 에디슨 / 우: 살바도르 달리. 사진 출처: Gestion.pe, JBF Editions d'Art


이렇게 다양한 아이디어가 샘솟는 공간을 지칭하는 말이 있다. 동양에서는 삼상(三上) 서양은 3B라고 부른다.

중국 북송 시대의 정치가이자 문인이었던 구양수는 좋은 생각이 떠오르기 쉬운 장소로 마상(馬上: 말 위), 침상(枕上: 침대 위), 측상(厠上: 변기 위)이라는 '삼상(三上)'을 꼽았다고 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영국에도 아이디어가 잘 떠오르는 세 장소의 머리글자를 딴 '3B '라는 표현이 있는데, 여기서 말하는 3B는 침대(Bed), 욕실(Bath), 버스(Bus)로 삼상과 꽤 비슷하다는 점이다.

- 호리 마사타케의 <일이 편해지는 To Do List 250> 중 -
* 본인 일부 편집


이처럼 동서양 모두 씻고 볼일 보는 공간, 이동하는 공간, 자는 공간에서 아이디어가 잘 떠오른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면 이러한 공간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긴장이 풀려서 멍 때리기 쉬운 공간'이다. 더 정확히는 뇌의 알파파가 쉽게 작동할 수 있는 공간인 것이다.


뇌파의 5가지 종류. 사진 출처: towardsdatascience.com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뇌파(brainwaves)는 습관적인 생각을 억제하여 더 신선한 아이디어(remote ideas)를 생각해 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중략) 높은 수준의 알파파 뇌파는 뻔하거나 잘 알려진 아이디어와는 거리가 먼 (신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해 낼 수 있게 해 준다

- https://www.qmul.ac.uk/media/news/2018/se/brainwaves-suppress-obvious-ideas-to-help-us-think-more-creatively.html -
*본인 번역


위의 연구결과를 통해서알 수 있듯이 삼상(三上)과 3B는 굳이 화장실, 이동수단, 침실로 한정 지을 필요가 없다. 나에게 편안함을 주고 적당히 멍 때리기 좋은 공간이어서 알파파를 활성화시킬 수만 있다면 그 어느 곳이라도 나의 삼상과 3B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아이디어가 샘솟는 당신만의 상과 3B는 어디인가?


<같이 보면 좋은 글>

https://brunch.co.kr/brunchbook/kaptop8


Photo by Robert Thiemann on Unsplash

매거진의 이전글 오른손이 한 일을 전 세계가 알게 하라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