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더커피클럽 May 28. 2019

더커피클럽 후기 - 이곳엔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 있는가

직접적이고 적나라한 증명

더커피클럽 후기를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으신데 예전 글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우리는 멤버 본인들이 공개하는 후기가 없다.


만남 초반에는 스펙을 드러내지 않고 '라이프스타일/가치관'을 먼저 알아보면서 커피미팅을 하는 게 우리의 컨셉인데 SNS 등 자신의 채널에 커피미팅 후기를 쓰면 본인의 신원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대신 아주 적나라하게 팟캐스트 인터뷰로 멤버들에 대한 검증과 커피미팅 후기를 대신하는 편이다. 멤버 한 분씩 모시고 2시간 내내 집중 인터뷰하는 것은 스펙을 알려주는 것보다, 또 그 어떤 플랫폼/서비스보다 직접적이고 자신감 있는 증명이라 생각한다.


나는 더커피클럽이 그저 그런 연애 플랫폼으로 비춰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단지 연애만을 위한 만남을 넘어서 '삶, 커리어, 라이프스타일, 연애' 전반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원한다.


팟캐스트 인터뷰에서는 이런 내용들을 담고 있기 때문에 더커피클럽 자체에 관심이 없더라도 일단 들어보시면 삶의 여러 측면에서 사고의 폭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얼마 전 인터뷰한 멤버 요시님께서 더커피클럽 커피미팅 후기를 말씀해주셨다. 끝까지 듣기 귀찮으신 분은 요시님 2부 인터뷰를 눌러 딱 30초만 들어보셔도 된다.


아래 링크를 누르면 팟캐스트로 바로 이동하고, 팟빵 앱을 설치해서 '더커피클럽'을 검색/구독하면 더 편하게 들으실 수 있다. 


http://www.podbbang.com/ch/12929




*더 많은 정보는 카톡 플친에서 

https://pf.kakao.com/_dxfxoxfu





매거진의 이전글 미안하지만 연애에서 외모는 매우 중요하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