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경빈 Mar 20. 2018

가족이라서 더

가까워서 먼 사이

차라리 남이었다면,
무시하고 넘어갈 말 한마디도
가족이라서 더 깊게 박힐 때가 있다.

몇십 년을 살 맞대고 살아왔는데도,
남에게는 잘만 하던 애정표현 하나가 어려운
그런 때가.

_

멀리 떨어진 것들은 서로를 그리워하고,
가까운 것들은 가끔 서로 거리를 두려 한다.
서로의 고단한 삶을 다 알면서도
우리는 서로를 모르는 척 살고,
서로를 그렇게 사랑하면서도
우리는 서로 미워하고 원망한다.

-

때로 가족이란,
오른쪽에 선 가족에게 다가가기 위해
왼쪽으로 걷는 사람들.
그렇게 지구 한 바퀴만큼 먼 거리를 돌아
겨우 손을 잡기도 하는.


* 페이스북에서 'typer, bart' 페이지를 검색해보세요.

  페이지 좋아요, 팔로우하시면,

  수동 타자기로 꾹꾹 눌러쓴 마음과, 글을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typerbart/

* 인스타그램에서도 typer, bart를 팔로잉하고,

  매일 업로드하는 사진과 글을, 매일 읽어보세요!

https://www.instagram.com/typer.bart


작가의 이전글 수험생 민지에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