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개발자 푸들과 함께 만든 재미있는 데이터 분석 자료

[꼬날의 스타트업 보도자료 이야기] 1.  

오늘 아침 배포한 보도자료의 제목은


렌딧마켓, 판매 할인율 높일수록 거래 빨리되고, 체결률도 높아져


이 자료의 시작은  우리회사 개발자 푸들과 나눈 이야기였어요.  지난주에 배포했던 렌딧마켓 누적 거래량 30만건 돌파 자료가 여러 신문에 게재된 뒤, 그 날 렌딧마켓의 거래가 더욱 활발해 졌다는 이야기를 해 주었거든요.


오~ 그래요?  그럼 투자자 분들에게 기사가 좋은 정보가 되었다는 이야기네요?  뭔가 더 좋은 정보가 될 수 있는 소재는 없을까요?

그러나 푸들이 꺼내 놓은 엄청 흥미로운 데이터 분석 자료가 있었으니 ..

바로 렌딧마켓에서 원리금수취권을 판매하는 판매자들이 적용하는 할인률과 거래 체결률, 그리고 체결소요시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데이터 자료였어요.   오~  정말 재미있죠?    그래서 급히 만들어 배포하게 된 오늘의 보도자료.   예쁘게 표 이미지를 제작해 주신 로니에게도 감사 감사~   :-)




“3% 이상 할인하면 40분만에 거래 체결"

렌딧마켓, 판매 할인율 높일수록 거래 빨리되고, 체결률도 높아져

 

- 통계적인 분석에 기반해 원하는 유동성 확보 시점에 거래 체결 가능

 

P2P대출 세컨더리 마켓에서 원리금수취권을 판매할 때, 할인율을 높이 적용할 수록 거래가 빨리되고 체결률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렌딧이 운영 중인 렌딧마켓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할인율을 적용하지 않은 경우 44시간 만에 원리금수취권이 판매되었지만, 할인율을 3% 이상 적용할 경우에는 40분 만에 거래가 성사되었다. 0.1~0.9% 할인한 경우에는 40시간, 1~1.9% 할인 시에는 12시간으로 급격히 체결 소요 시간이 감소했으며, 2~2.9% 할인하자 3시간 안에 판매되었다.  

 

할인율은 거래 체결률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3% 이상 할인한 경우 100% 거래가 체결되었으며, 0.1%~0.9% 할인 시 91.9%, 1~1.9% 할인 시에는 98.5%, 2~2.9% 할인 시에는 98%의 거래가 성사되었다. 반면 할인을 하지 않은 경우에는 69%의 거래가 완료되어, 0.1%라도 할인을 할 경우 거래에 유리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할인율은 판매 시 판매자가 직접 지정할 수 있다.  (모든 데이터는 2019년8월7일 기준)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렌딧마켓을 통해 현금 유동화가 가능할 뿐 아니라 할인율 적용을 통해 원하는 유동성 확보 시점을 고려해 거래 체결이 가능해 졌다.”며, “앞으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더욱 다양한 시도를 통해 투자자의 편의성을 높여 가겠다.”고 밝혔다.

 

‘렌딧마켓’은 렌딧의 개인신용 대출에 투자한  투자자 간에 원리금수취권을 사고 팔 수 있는  온라인 세컨더리 마켓이다.  원리금수취권이란, P2P대출에 투자 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원금과 이자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판매자는 아직 상환 중인 원리금수취권을 판매해 현금유동성을 높일 수 있고, 구매자는 이미 상환이 시작되어 투자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원리금수취권에 투자할 수 있다. 할인이 된 채권을 구매한다면 할인된 만큼 더욱 투자 수익을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올 1월 클로즈 베타 서비스를 시작,  2월 오픈 베타 서비스를 거쳐 6월 25일에 정식 서비스로 전환한 렌딧마켓의 8월11일 현재 누적거래건수는 34만9천건, 누적거래금액은 18억3천만원을 넘어 서고 있다.  끝



자료 만들 때에는 언제나 도움을 주시는 동료들이 있어요.  소재를 함께 생각해 주기도 하고,  그 소재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데이터 등을 전달해 주기도 하죠.  잘 모르는 부분에 대해서 설명을 청하면 아주아주 친절하고 상세하게 설명해 주는 경우도 많고요.  또, 언제나 자료와 관련한 이미지를 제작해 주는 디자이너 여러분이 계세요.  


그래서 저는 1인팀으로 일하는 홍보담당이지만, 언제나 우리 회사 모든 분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거의 모든 팀의 분들과 대화를 나누고 함께 일을 하게 되거든요.  언제나 정말 감사하는 마음이에요.  


앞으로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 마다, 보도자료에 다 담지 못한 뒷 이야기들을 함께 전해 보려고 합니다.  되도록이면 거의 다요!!  ㅎㅎ   오늘은 밤이 늦어 간단하게 첫번째 이야기를 전하며..  - <꼬날이 간다> 81번째 brunch. 끝

작가의 이전글 재미+유익+힐링 요즘 인기짱 유튜브 채널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