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14분 안에 우리 브랜드를 사랑하게 만들 수 있을까?

동영상 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WdhLXt3ddd0&t=30s   


홍보를 하는 사람, 특히 아주 아주 초기 스테이지의 스타트업과 서비스를 홍보하는 사람으로서 늘 고민하는 부분이 있어요. 


아직 서비스로서, 기업으로서 많은 사람들의 머리 속에 자리잡지 못한
우리 회사가 사람들의 머리 속에 자리잡으려면 어떤 시작이 있어야 할까? 
무엇이 포인트가 될 수 있을까?

사실 아직 정답을 알지 못하겠고, 진짜 언제나 늘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는 부분이에요.  정답 찾을 수 있을까요?   ㅎㅎㅎ  :-) 


하지만 늘 '이것이 하나의 중요한 시작이 될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는 부분 중 하나는, 이런 것들이에요.   


이 회사가 시작된 계기는 무엇일까?

왜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것일까?

이 일을 잘 발전시켜서 무엇을 이루고 싶은 것일까?


님들이 하지 않는 어떤 일을 시작했을 때 그 사람 또는 팀이 가졌었을 마음, 철학, 거기에 대한 창업자의, 그리고 초기에 함께 모여 들었던 팀의 열정 등이 전달될 때, 그것이 사람들로 하여금 우리 회사와 서비스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는 시작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그런데 오늘 우연히 유튜브에서  테라로사의 창업자이신 김용덕 대표님이 출연하신 유퀴즈온더블럭 영상을 보다가, 제가 바로 저런 경험을 한 것 같아요.    '우와~ 테라로사라는 브랜드에 대해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호기심과 감정이 생기는 것만 같아요.'   영상의 내용을 모두 설명할 수는 없기에 왜, 어떤 부분, 어떤 이야기 때문에 이런 감정이 생겼는지를 다 풀어 내기는 어렵지만,  제가 오늘 이 14분짜리 영상에서 느낌점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열정' 인 것 같아요. 


열정이라는 것은 참 신기한 단어인 것 같네요.  여러분은 지금 어디에 이토록 강렬한 열정을 가지고 계신가요?   지금 나의 열정은 어디에 꽂혀 있는가를 생각해 보며!!  - <꼬날이 간다> 93번째 brunch. 끝 



작가의 이전글 2022년에도 여전히 열심히 하고 싶은 일 4가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