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두근거림 Nov 18. 2019

마음이 건네는 위로  

마음은 우리 안에 있는데 마치 타인을 대하듯 여길 때가 있어요. 시간에 쫓기며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처리할 때를 생각해보세요. 하나의 일을 해결하면, 또 다른 일이 눈 앞에 고스란히 펼쳐지는 상황을요. 상상만으로도 신경이 곤두서는 게 느껴지네요.


저는 일을 꼼꼼하게 처리하는 편이에요. 인정받고 싶은 욕구도 크지만, 실수를 겁내기 때문이에요. 중요한 일일수록 '실수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업무를 처리하면서도 떠오르곤 해요. 다른 일을 하다가도 찜찜한 구석이 생각나면 불안하게 만든 부분을 다시 찾아보기도 해요. 


일상으로 시선을 옮기면 걱정할 거리가 더욱 많아져요. 외출할 때에 집에 두고 온 물건은 없는지 분명 나오기 전에 확인했지만 다시 가방을 뒤적거리고, 중요한 일정을 놓칠까 봐 노트북에도 메모하고 핸드폰 달력에도 적어두고 알람에 메시지를 넣어 제때 울리게끔 지정하기도 해요.   


그래서인가 봐요. 하나의 일을 끝낼 때마다 저는 마음에게 물어보고 있어요. 그 일을 하며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유사한 일을 다시 하게 되었을 때 어떻게 하고 싶은지 하면서요. 생각해보세요. 가까운 사이라도, 그게 가족이나 친구일지라도 우리의 마음보다 중요한 이야기를 해 주지는 않을 거예요.


그런데요. 쌓여버린 일들에 이리저리 치이다 보면 마음에게 물어볼 여유를 갖지 못해요. 마음은 들려주지 못한 말들로 안타까워하지요. 알고 있는데. 걱정이 많고 불안한 사람에게 필요한 말이 무엇인지, 그가 어떤 행동을 해야 해소되는지 마음은 알고 있는데. 일을 처리하기에 급급하여 정작 마음의 소리는 외면하고 말지요.


마음은 점차 소리 내는 방법을 잃어가고, 사람은 점차 듣는 방법을 잃어가요. 마음이 크게 소리쳐야만 왜 우리는 마음의 존재를 느끼며 뒤돌아볼까요. 속삭여도 들을 수 있는 가까운 곳에서 느낀 그대로를 이야기하는, 마음은 우리의 일부이자 전부인데 말이에요. 


바쁘다는 이유로, 혹은 그럴싸한 핑계를 대며 마음에 소홀하지는 않았나요. 귀 기울여보세요. 세상에 떠밀려 여유 없이 보내는 시간 속에서도 마음은 우리에게 말을 건네고 있으니까요.


여러분의 마음은 지금 어떤 말을 하고 있나요. 제 마음은 저에게 "내일의 태양은 내일 다시 뜰 거야. 오늘 충분히 바빴잖아. 더 이상 고민한다고 해서 당장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없잖아. 내일의 나를 믿고 남은 시간들은 쉬었으면 해. 오늘을 최선을 다해 보낸, 나는 내가 자랑스러워. 고마워, 나여줘서."라고 말해주었어요.


마음이 하는 말이 잘 들리지 않는다고 해도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가 마음의 존재를 인식하고 있으니까요. 잘 들어주는 사람에게 더 많은 이야기를 하듯, 마음 또한 우리에게 점점 더 자주 다정한 목소리로 말해줄 거예요.


잠들기 전, 오늘 하루를 충실히 보낸 여러분을 위해 '꼭' 마음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라요.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어요 :)  

매거진의 이전글 햇님이 밝게 웃는 하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