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Dr Gang Feb 18. 2020

인류를 화성으로 보내려는 꿈

SpaceX는 그저 인공위성을 정해진 궤도에 올려놓는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이 아니다. Elon Musk가 처음에 꿈꿨듯이 화성에 인류를 보내기 위해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는 어떻게 보면 지속적인 실험을 하기 위한 시험 기업이라고 할 수 있겠다. 나 역시 처음에는 SpaceX가 이렇듯 대단한 기술력을 가졌는데 그 회사의 가치는 얼마며 과연 IPO를 할까?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지난 한 달을 이 회사의 역사를 파고들다 보니, 아마 그는 IPO를 안 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의 목적이 이러한 기술을 활용하여 돈을 벌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여 인류를 화성에 보내기 위함이라는 걸 잘 알게 되었기 때문인 것이다.  


Grasshopper 기술도 표면적으로는 최대한 경제적인 발사 로켓을 만들어 지속적이고 가장 경제적인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는 목표도 있겠지만, 이 기술을 점차 발전시켜 정말 화성에 인류를 보냈을 때도 경제적으로 지구와 화성 간을 오갈 수 있게 하기 위해 꼭 필요한 기술인 것이다. Falcon Heavy 역시 마찬가지로 무거운 화물을 우주로 올릴 수 있는 것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 화성으로 더 많은 물건을 보낼 수 있게 하기 위함일 것으로 생각이 든다.  


아마 돈이 목적이었다면 이러한 일들을 하지 못했을 수도 있는데, 자신이 Paypal을 만들어 판 돈을 기본으로 거의 무에서 불과 몇 년 만에 로켓을 만들어 상용 화물을 실어 나르고 거기서 번 돈으로 다시 Grasshopper project를 하고 거기서 번 돈으로 또 새롭게 Falcon Heavy를 만들어 시험을 하고 또 그것을 활용하여 그의 궁극적인 목적인 Starship을 만드는데 돈을 쓰고 있는 것이다. 그 스케일상, 화성용 로켓인 Starship 로켓을 만드는 것은 아마 천문학적 금액이 들 것인데, 이 큰 그림을 위해 지금 그는 계속해서 실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  

지금도 보다 편리한 Cockpit design이나 보다 편리하고 미려한 우주복을 만드는 것도 다 그 선상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더 이상 이 우주여행이 아주 많은 교육비용이 들어 소수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편리하게 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인 것 같아 더욱더 그의 철학이 궁금해졌다.


 https://www.reddit.com/r/spacex/comments/4cfnzo/the_evolution_of_space_cockpits_apollo_shuttle/


이런 멋진 꿈을 또 이렇게 멋지게 해내가는 사람이 있을지 이 회사가 커오는 과정을 공부하면서 더욱더 대단하게 느껴졌다. 각종 기사에서 SpaceX가 $33.4 Billion (35조)에 달하는 기업이 되었다는지, 앞으로 $120 Billion (140조)가 될 것이라던지 등의 기사가 있으나, 내 생각에는 이러한 평가는 더 이상 무의미하지 않을까 싶다. 그 보다 더 중요한 질문은, 


왜 인류를 화성으로 보내려고 꿈꾸는가?라는 보다 근본적인 질문을 해야 하지 않을까. 


또라이 - 상식에서 벗어나는 사고방식과 생활 방식을 가지고 자기 멋대로 하는 사람 - 가끔은 큰 파장을 일으키기도 하던 그이고, 많은 열성팬과 안티팬을 가지고 있음에도 나는 그의 이 무모한 시도가 성공하던 실패하던 (성공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그의 이러한 도전을 진심으로 응원한다.  


지금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출처: https://07701.tistory.com/165 [강박의 2 cents]

이전 08화 Falcon 9 & Grasshopper project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SpaceX 한 또라이에게 배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