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eter Jun 10. 2016

적절한 동지

보고서에는 진정한 문제가 드러나지 않는다

회사에서 일을 못하는 사람인데 정치를 잘하는 사람은 적을 만들지 않습니다. 적을 만들면 그 적이 일 못하는 자신에게 역공을 할 것을 알기 때문이죠. 그래서 일 못하는데 정치적인 사람은 적절한 동지를 만듭니다. 일종의 공범이죠. 공범은 어느 순간 조직의 체계를 망치면서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습니다. 그러고는 일 못하는 부하 직원이나 다른 부서의 마음을 얻죠. 서로 느슨해지면서 잘못하고 있는 문화가 조직 내부에 퍼져갑니다. 그래서 공범을 만드는 사람을 찾아 없애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떤 사람이냐구요?



대표적인 것이 보고서를 보고서화 시키는 사람입니다. 혹은 점검을 점검화 시키는 사람이죠. 반드시 확인해야 할 사항을 더 윗 부서에 보고해야 할 때 실태를 알려야 할 때 이것의 중간관리자인 자신의 잘못이 드러나는 것이 싫으니까 아예 아래 실무자들과 입을 맞춰 버립니다. 실무는 그렇지 않은데 말이죠. 이것은 실적에 상관없이 단순히 실적 보고나 보고서 자체에 연연하는 기업 문화에도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한 번만 눈길을 피하면 넘어간다는 문화가 만연해 있는 것이죠. 그러기에 정말 자신이 월급 받으면서 할 일을 사문화 시켜버립니다. 정말 해야 할 일을 평소에 하지 않았기에 벌어지는 문제점을 덮는 것이죠. 이런 문화는 주변으로 퍼지고 결국 보고는 보고를 위한 보고로 전락하고 진정한 문제는 아무에게도 드러나지 않는, 아주 nice한 기업 문화가 정착됩니다. 말은 하되 진정한 문제는 말하지 않는다. 잘되어도 방법에 대해서는 공유하지 않는다. 이런 식이죠.



이런 유착 관계는 중간관리자의 문제 뿐 아니라 수평적인 밸류체인에서 더욱 명확하게 드러납니다. 공급자-수요자의 권력 관계가 사내에서 사업부와 특수 밸류체인 조직 간에 형성이 되면 이 부서들은 서로 잘 보이기 위해 그 상위의 경영진에게 진정한 문제를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서로 공공연하게 뒤를 봐주는 일이 벌어집니다. 서로 필요한 활동을 적용하는 데 필요한 사업부와 반드시 통해야 일이 진행되는 밸류체인 간에 이해관계가 있기에 이런 유착은 쉽게 드러나지 않고 처음에는 해당 조직의 리더들이 갖다가 곧 실무자들의 업무 방식에 스며들게 됩니다. 그 때가 되면 이 조직의 모든 사람들을 다 바꾸지 않으면 이 문제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이런 유착과 형식 중심의 죽은 조직을 막기 위해서는 캐주얼하게 불시적으로, 격려하는 문화, 구속적 밸류체인의 틀을 끊는 것이 필요합니다.


1. 캐주얼하게 불시적으로

뭔가 보고회를 만들고 몇 일간 준비하는 동안 진정한 문제는 드러났다가 오히려 수면 아래로 사라지게 됩니다. 진짜 문제가 드러났을 때 대부분의 중간관리자들이 겁을 먹고 없애버리기 때문이죠. 부하 직원들 보기에 부끄럽지도 않은지 당당하게 말하는 중간관리자가 적지 않습니다. 그러기에  경영진은 기업 문화 자체를 형식을 거창하게 하는 시간과 공간적 형식성을 모든 것에서 벗을 필요가 있습니다. 보고든 만남이든 업무 관련 커뮤니케이션 등 모든 일에 필요 이상의 룰을 형식적으로 정하면 안되는 것입니다. 항상 만나고 이야기 하며 고민을 들어주고 토론할 수 있는 문화. 어떻게 보면 상위 리더가 직원의 말에 합리적으로 토론을 잘 하느냐가 이 캐주얼한 문화의 핵심일 수 있습니다.


2. 격려하는 문화

그러기 위해서는 잘못을 드러내는 것을 기피하면 안 됩니다. 인사 정책의 방향이나 회의 문화가 새로운 기회에 초점을 맞추어야지 기존에 한 일에 대해 신상필벌 중심으로 무엇을 잘못했느냐에만 집중된다면 모두 평균에 수렴하거나 기존에 검증된 일만 들입다 팔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는 새로운 환경에 맞게 변화할 동력이 줄어들고 우수 수험생들이 돈벌이를 목적으로 의대에 진학하듯이 기업 내부에서도 우수 인재들이 안전빵에 들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작은 일에 격려하는 문화가 필요합니다. 그 반대는 아예 없는 편이 낫습니다. 철저하게 기간 후 조직의 숫자로 평가하는 것이 더 낫습니다.

3. 구속적 밸류체인의 틀을 끊기

구속적 밸류체인 관계도 없애야 합니다. 기업의 탁월한 핵심 역량이 아니라면 복수의 사용자가 복수의 공급자에게 접근해서 일을 꾸밀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합니다. 종속되는 구조의 방식, 단일화된 밸류체인이 무한한 힘을 갖고 있는 방식은 사업을 도태시키는 원인이 됩니다. 사내에서 벌어지는 각종 자문이나 기술적 실무에 대해 외부로 기회를 열어두고 정당한 경쟁을 통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합니다. 그러면 특별한 보고가 없더라도 자생적으로 살아남기 위해 변화할 것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직원을 적으로 돌리는 회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