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Lynn Feb 07. 2018

태국 생태농장에서 한 달 동안 살아보자

맨발의 시간

오로빌에서 최초로 ‘생태농장’ 그리고 ‘퍼머컬쳐’에 대해서 알게 되었다. 언뜻 살펴본 그들은 말 그대로 전기 없는, 인터넷 없는, 자연 속에 파묻혀 살고 있었는데 정말 행복해 보였다. 궁금했다. ‘자연 속의 날 것의 삶’ ‘삼시 세 끼’ 도전해보고 싶었다. 전기 없는 한 달. 진짜 생태공동체의 삶 말이다.


> 국가: 태국

> 방문한 곳: 태국 북부 생태농장 'Sahainan'

> 체류 기간: 2015년 12월

전기가 없다. 와이파이가 없다. 따듯한 물이 없다. 


Sahainan 소개된 다큐멘터리


저 삼무 (無) 가 바로 이 공동체를 설명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유일한 전기는 태양광 패널을 통해 공급되는 부엌에 위치한 전구 한 개였다. 자연스럽게 해가 지는 동시에 불을 피워서 캠프파이어를 만들고 옹기종기 둘러앉아 수다를 떨고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불렀다. 뭐 당연하지만, 와이파이가 없다. 인터넷이 없다. 나의 필수 아이템인 아이폰은 이곳에선 럭셔리 카메라일 뿐이었다. 


한 달 동안 살던 집


잠자는 곳은? 오두막에서 잔다. 공동체 사람들이 대나무를 자르고 엮어서 손수 만든 집이다. 천장이 무척 높고, 바람이 숭숭 불어서 여름엔 시원하지만, 겨울엔 추운 집이다. 화장실은 흙집에 있는 compost toilet (자연발효 화장실)이다. 흙집에 들어가서 용변을 보고 물을 내려보내면, 차곡차곡 쌓여서 거름이 된다. 그래서인지 화장실 뒤쪽에 나무들이 무럭무럭 잘 자란다. (하하하) 샤워도 마찬가지로 대나무 통에서 졸졸 나오는 물로 잘 씻으면 된다. 전기가 없는 관계로 당연히 따듯한 물은 구경도 할 수 없다. 밥 해먹을 땔감도 부족한데 어떻게 물을 데워서 온수로 샤워를 하겠는가.


아침, 점심, 저녁, 삼시 세끼를 함께 수확, 요리하고, 먹었다. 당시 생태농장에 거주하는 식구는 약 12명 정도였는데, 식사 준비는 항상 다 함께였다. 왜?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단 수확부터 시작해야 한다. 텃밭에 가서 호박, 콩을 따오고, 바나나 잎을 준비한다. 샐러드를 먹으려면 여린 잎들을 일일이 따서 모아야 한다. 그사이 다른 멤버는 불씨를 피워야 하니까, 열심히 훅훅 바람을 불고 땔감을 준비한다. 그렇게 냄비 한가득 밥을 하고, 그사이 각종 호박, 파파야, 바나나, 콩, 양파, 등등을 다지고 썰고 볶아서 일용할 양식을 준비한다. 커다란 바나나 잎 위에, 코코넛으로 만든 그릇과 대나무로 만든 숟가락, 젓가락을 세팅하면. 식사 준비 마침내 완료!


다같이 둥글게 모여서 삼시세끼를 먹었다


당시의 기억을 되새김질하면, 온통 아침, 점심, 저녁을 뭘 해 먹나 고민으로 점철되어있었다. 

우리는 너무 잘 먹었다. 하기야 혈기왕성한 2~30대들이 날씨 좋고 물 맑고 공기 좋은 데서 하하 호호하고 있으니 뭐 남아도는 에너지로 먹고, 먹어서 생긴 에너지로 농사짓고, 뭐 그러다 보니 또 먹고… 정말 나도 놀랄 만큼 엄청나게 먹어댔다. 다녀와서 찍은 사진들을 보니까 죄다 먹은 사진밖에 없다. 하지만 그렇게 다들 처먹으니 맨날 고민은 아놔 오늘 저녁을 뭐 해 먹지, 내일 아침 먹을 파파야 남았나, 점심은 일단 호박을 따서 요리해보자, 등등… 그 고민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 고민은 꽤나 치열했다. 


그러다 보니 나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나 등등의 잡다한 생각은 저 멀리 하늘로 날려버리고, 그저 아주 순수한 생각만 하는 것이다. “오늘 뭐 어떻게 해 먹지?” 목표 자체가 순수하고, 명확하다 보니, 설명도 따로 필요 없고, 그 누가 말하지 않아도 우린 저녁에 먹을 호박을 따고, 바나나를 담아두고, 콩을 따러 돌아다녔다. 그리고 수북이 쌓여있는 바나나를 보면서 아 다행이야! 하이파이브하고 행복해하는 것이다. 아, 이렇게 삶은 단순한 거구나! 사실 잘 먹고 잘 싸고 잘 자면 되는 것인데, 왜 이렇게 복잡하게 살았나 싶고, 저녁에 뭐 해 먹을지 고민하는 이것들이 사실 어찌 보면 가장 단순하고 명확한 게 아닌가 싶었다. 오히려 도심 속에서 별것도 아닌 것들로 고민하는 게 더 하찮은 것 같았다. 이 고민만큼 강력하고, 단순하고, 순수하고, 진실한 것이 있던가!!! 


내가 푹 빠진 건 바로 농사일 자체가 아니라, 바로 ‘정직함' 그리고 ‘단순함'이었다. 내가 찾던 커뮤니티의 모습은 바로 이런 게 아니었을까? 


눈곱을 떼며 투덜투덜하며 불을 피우고, 매캐한 연기에 쿨럭거리면서 눈물을 흘리고, 화장실 앞에서 안에 누구 없냐고 소리를 꽥 지르고, 급하니까 근처 나무 뒤로 후다닥 뛰어가서 일을 보고, 해가 쨍하니까 얼른 손빨래로 빨래를 하고, 땔감 떨어져서 나무하러 산 타러 가고, 바나나 심으러 돌아다니고, 새까만 하늘에 동전처럼 떠 있는 달을 보면서, 용변을 보던 시간…


땅처럼 정직하게,
꽃처럼 아름답게,
벌처럼 부지런하게,
- 무명


콩 심다말고 다들 찰칵


자연 앞에서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자연스레 우리는 쌩얼이 되었다. 도심 속의 가면들은 사라졌다. 명함이나 타이틀 따위는 중요하지 않았다. 그저 바나나를 잘 심고, 불을 잘 때우는 것이 중요할 뿐이었다. 이러한 생태농장이 너무 좋아서, 나는 한동안 농사일을 배우고 진지하게 농장에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 그러나 6개월을 농장에서 지낸 후에야 알아차렸다. 내가 푹 빠진 건 바로 농사일 자체가 아니라, 바로 ‘정직함' 그리고 ‘단순함'이었다. 내가 찾던 커뮤니티의 모습은 바로 이런 게 아니었을까? 도심 속의 가면과 껍데기가 아닌, 자연 속의 맨발과 맨손, 쌩얼의 시간 말이다.




태국 퍼머컬쳐 생태농장 'Sahainan'

웹사이트: http://www.sahainan.com/

Lynn 소속노마드코더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4,507
이전 02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동체 ‘오로빌’에 가보자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커뮤니티 덕후의 탄생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