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소희 Apr 03. 2018

르이엘, ‘공간의 확장’

2018 추동 서울패션위크 리뷰

옷으로 그려낼 수 있는 이야기는 무한하다. 

어떤 디자이너는 몽상가처럼 꿈을 그려낸다. 그런 디자이너들은 화려한 직물과 이국적인 영감, 동화 같은 모멘트로 컬렉션을 수놓는다.  

한편 어떤 디자이너는 그저 담담한 건축물을 지어낸다. 그의 쇼는 현실에 발을 붙인다. 도시와 일상, 하루를 레귤러하게 살아가는 여성들의 현실 속에 조용히 그의 옷을 놓아둔다. 현실의 세련된 벗으로서의 옷, 르이엘의 쇼는 그런 옷들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디자이너 이혜연은 ‘공간으로서의 확장’이란 테마를 달았다. ‘옷’이란 실체를 ‘공간’으로 이해하는 디자이너. 그 말은 있는 그대로 구현되었다. 디자이너 이혜연은 솜씨좋은 테일러링으로 옷이란 공간에 확장성을 불어넣었다.

클래식한 코우트와 블레이저에는 베스트(Vest)같기도 하고, 머플러 같기도 한 독특한 덧단들이 비대칭으로 대어져 있었다. 마치 긴 질레(Gillet)처럼 재단된 이 덧단은 따로 분리하면, 긴 머플러로 두를 수 있게 재단되었다. 

이 아이디어는 수트에도 이어졌다. 모던한 비대칭 컷이 만들어내는 행커치프형 스커트와 자켓에 대어진 덧단은 멋지고도 숨통트이는, 여성들을 위한 현대적인 턱시도였다. 

쇼의 최근 2-in-1, 3-in-1같은 멀티플리서티(Multiplicity) 스타일이 각광받고 있는 건 잘 알려진 이야기다. 우리는 캐주얼에서 많은 2-in-1니트나 셔츠를 보아왔다. 이혜연은 그 트렌드를 시크한 감각으로 여성용 수트와 코우트에 접목시켰다.  

심플하고 단일한 주제의 쇼였다. 하지만 이 안에서 디자이너는 자신의 장기(Forte)와 새로운 컬렉션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충분히 보여주었다. 테일러링 피스를 찾는 바이어라면, 르이엘의 스마트한 수트와 코우트는 분명히 한 시리즈 정도 낙점될 매력적인 아이템들이었다.  


한 가지 우려는 이 변주가 어디까지 가능할 것인가 하는 부분이다. 멋지고 세련된 피스들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그동안 르이엘은이 변주를 알차고 다채로운 솜씨로 잘 풀어왔다. 하지만 디자이너가 머물기엔 여성 수트 시장은 너무나 한정적인 영역이다. 

한정적인 영역에 머문다는 것은 디자이너에겐 상업적 현명함일 수도 있지만, 때론 세상에서 빨리 잊혀지는 함정이 되기도 한다.  


‘공간의 확장’이란 테마는 디자이너 이혜연의 건축적 미학을 선명하게 그려내는 쇼였다. 50년대의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부터 최근 루이비통의 남성디렉터로 낙점된 버질아블로까지, 패션에선 많은 뛰어난 디자이너들은 건축적 관점으로 패션을 바라보며 시대의 획을 그어 왔다. 

다음 이혜연의 쇼에서는 조금 더 대범하고 폭넓은 개념으로 구축된 패션을 보게 되길 바란다. 

매거진의 이전글 MOHO, 비상을 향한 용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