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소희 Mar 21. 2019

소윙바운더리스, "REPEAT"

2019추동 서울패션위크 리뷰

2019년의 패션의 중심에는 '유니섹스 캐주얼'이란 거대한 흐름이 있다.  

디자이너 의류로서의 유니섹스 캐주얼이란 어떤 패션이어야 하는 걸까.  이 시대를살아가는 한국의 디자이너들에게 이 질문은 같은 숙제다. 어찌보면 크게 구분되지 않는 유니섹스 시장에서, 디자이너의 색깔과 밸류란 무엇이며, 이를 매 시즌마다 어떤 변주로 전개해 나가야 하는가.


그러나 디자이너 하동호는 늘 쉽고 경쾌한 답을 내놓는다.  그는 '그에겐  DNA가 있다'고 표현되는 디자이너 중 한명이다.  


DDP 지하 주차장에서 열린 2019 추동 소윙바운더리스의 쇼는 'Repeat'란 주제로 진행되었다. 쇼 노트에서 하동호는 이렇게 적고 있다. 


반복이라는 메세지에서 출발한 이번 컬렉션은 개인간, 집단간의 이해관계로 인한 세계적 갈등의 반복에 집중했습니다.

전체적으로 반복되는 직선의 디테일, 소재, 컬러의 믹스매치로 컬렉션을 전개합니다.


쇼의 오프닝룩은 프렌치 베레모와 파자마코우트, 느슨한 넥라인의 니트였다. 그리고 까무플라쥬와 다양한 니트들을 주축으로 쇼는 점점 무르익었다.

 

하동호의 쇼는 늘 클래식과 Wow Effect의 적절한 조화를 보여준다. 


클래식은 소윙바운더리스의 가장 큰 Forte(강점) 중 하나다. 팬츠, 셔츠, 니트와 같은 Staple들에 섬세한 결을 더한다는 것은 의외로 쉬운 작업이 아니다. 


잘 테일러드된 울 블레이저, 작은 리벳으로 장식된 스트링 팬츠, 턴백 웨이스트의데님, 언밸런스 슬릿의 니트들도 모두 멋졌지만, 이너/아우터로 동시에 입을 수 있는 가디건이나 니트 아래로 빠져나와 작은 디테일을 내비치고 있는 셔츠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은은한 엣지를 더하는 피스들이야 말로 브랜드의 보물이었다.  

이번 시즌의 Wow Effect는 사커 스카프(Soccer Scraf)와 푸퍼(Puffer:패딩)이었다. 


사커 스카프는 브랜드의 시그너처인 스트라이프와 컬러풀한 공명감을 울리며 쇼에 스포티한 활기를 불어넣었다. 


푸퍼는 다양한 스타일이 전개됐는데, 특히 인상적이었던 스타일은 좌우가 다른 소재로 된 미스매치 스타일이었다. 하동호는 좌우를 큰 지퍼 하나로 연결했는데 좌우를 분리한 뒤 다른 미스매치 파카들과 또 다른 짝을 만들 수 있는 구조였다.   

 

미스매치의 반복, 어쩌면 세상의 누군가에게 이건 갈등의 시작일지 모르겠지만, 패션에서 미스매치의 반복은 즐거운 어울림이고 경쾌한 자극이다. 어쩌면 디자이너가 갈등으로 가득 찬 세상에 던지고 싶었던 메세지는 이것이 아니었을까.


하동호는 코오롱스포츠나 르꼬끄스포르티프 등 한국의 내로라하는 브랜드와 다수의 콜라보를 해 온 디자이너다. 이번 시즌에는 샘소나이트의 아메리칸투어리스트도  콜라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피날레에서 모델들은 존 레논의 이매진(Imagine)에 맞춰, 하동호의 스트라이프로 장식된 아메리칸 투어리스트의 러기지를 들고 퍼레이드했다. 

 

늘 50여벌의 장대한 쇼를 보여주는 브랜드다. '나라도 없고, 서로 죽이거나 죽을 일도 없으며, 종교도 없는 세상을 상상해보자는' 존 레논의 목소리를 따라 50여벌의 긴 행진이 끝이 났다. 

 

하동호와 함께 떠났던 여행은 세련된 클래식이었고, 다이나믹한 스포츠였고, 즐거운 미스매치의 반복이었다. 패션이란 스토리인 동시에, 역시 '옷'이고, '디테일'이고, '브랜드'다. 


유니섹스 캐주얼을 꿈꾸는 디자이너 지망생이라면 하동호의 쇼는 꼭 보아야 할 쇼 중 하나로 추천해주고 싶다.   


매거진의 이전글 랭앤루의 즐겁고 영리한 선택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