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연리지 Nov 26. 2020

개인의 취향존중
중남미 여행 루트 짜기

박보검 + 세계 7대 불가사의 + 우유니 사막 = ?


때는 2019년 1월, 신년을 맞이하여 야심 차게 클라이밍 동호회에 나간 첫날이었다. 1m 높이에서 착지를 하다가 발목을 접질렸고, 정말 재수 없게도 인대 3개 중 2개가 완전 파열돼서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를 들었다. 3일 후에 예정되어 있던 홍콩 여행도 눈물을 머금고 취소하고, 부산으로 내려가 한 달 동안을 꼼짝없이 침대에 누워 있어야만 했다. MBTI에서 E(외향성)가 100%로 나오는 천상 밖순이에게는 마치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것과 다름없었다. (물론 삼시세끼 엄마가 차려주는 밥을 먹는 것은 좋았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온종일 드라마나 TV 프로그램을 보는 게 전부였다. 나는 내 최애 배우, 박보검이 나오는 <남자친구>를 다시 보며 무료함을 달랬다.

ⓒ TVN 드라마 <남자친구> 공식 홈페이지
진혁 : 한 달 넘게 여행 스케줄을 짰습니다. 그리고 덕분에 제 20대의 마지막을 행복한 여행으로 마무리하는 중입니다.

수현 : 마법에 걸린 걸로 해두죠, 마법.
ⓒ TVN 드라마 <남자친구> 공식 홈페이지

왠지 아바나에 가면 박보검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았다. 몸은 방구석이었지만 마음은 이미 아바나의 말레꼰에서 석양을 보고 있었다. 나는 아바나 병에 걸려 버렸다. 다리는 꼼짝달싹 못하지만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손을 이용해 유화 그리기 세트로 아바나 말레꼰의 석양을 그리며 다짐했다. 20대의 마지막은 꼭 아바나에서 맞아야겠다고. 나도 아바나에서 살사를 추며 마법에 걸리고 싶다고.

이왕 중미를 가는 김에, 남미도 가기로 했다. 페루의 마추픽추를 보는 것은 내 오랜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 <인디애나 존스>, <툼 레이더>처럼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것에 대한 동경이 있었다. 세계 7대 불가사의를 내 눈으로 다 확인해보고 싶었다.


또 아마존 정글의 나무집에서 묵으며 아마존 강에서만 사는 분홍 돌고래도 보고 싶었다. <아마존에서 살아남기>, <무인도에서 살아남기> 학습만화를 적어도 몇십 번은 봤을 것이다. 난 어린 시절부터 탐험과 모험을 꿈꾸는 아이였다.


더군다나 볼리비아의 우유니 사막은 어떻고? 인생샷을 남기러 살면서 한 번쯤은 가야 하는 곳, 밤하늘의 쏟아지는 별이 바닥에 그대로 비치는 곳. 이번 여행이야말로 절호의 기회였다.


혼자 가는 여행의 장점은 내 취향을 100% 반영해서 계획을 세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중미와 남미를 섞다 보니 루트 짜기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보통 멕시코와 쿠바를 묶어서 중미 여행을 하고, 남미는 아예 따로 여행하는 경우가 많다. 남미 여행 코스는 페루로 IN을 한 뒤,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브라질 OUT의 반시계 방향 루트(또는 브라질 IN, 페루 OUT의 시계방향 루트)가 '국룰'로 불린다.


나는 남들이 다 가는 곳이니까, 유명한 곳이니까 무작정 가는 것은 선호하지 않는다. 작은 도시라도 가고 싶은 분명한 목적이 있다면 최소 1~2박 정도는 꼭 해보고, 큰 도시라도 딱히 내키지 않으면 시간을 굳이 투자하지 않는다. 특히나 남미 대륙은 너무 넓기 때문에 남들처럼 모든 나라를 돌려면 일정이 너무 빡빡할 것 같았다. 나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한 달이었고, 쿠바에서 최소 일주일은 보내고 싶었다. 나는 먼저 하고 싶은 것 리스트를 적어 보았다.



아마존 하면 브라질이지만, 브라질은 여자 혼자 여행하기엔 너무 위험한 나라라고 했다. 분홍 돌고래를 보러 목숨까지 걸 필요는 없으니까. 찾아보니 다행히도 광활한 아마존 정글은 페루까지 걸쳐 있었다.

이번 여행지는 쿠바, 페루, 볼리비아다.


가장 효율적인 루트를 찾으려고 스카이스캐너를 켜서 온갖 방법을 다 검색하며 머리를 싸매다 결국 다구간 항공권을 끊기로 했다. 쿠바로 갈 땐 멕시코에서 가는 게 제일 저렴하지만, 캐나다나 미국을 경유해서 가기도 한다. 비행시간이 너무 길어지면 힘들 것 같아 경유지에서도 며칠 머무르며 휴식하고 싶었다. 이젠 체력이 이십 대 초반과는 다르니까. 멕시코시티와 뉴욕, LA를 후보에 두고 고민하다가 겨울에 따뜻하고 혼자 여행하기 좋은 LA를 선택했다.

이렇게 북미도 추가가 됐다. 이왕 간 김에 한 도시마다 최소 2박 이상은 하기로 했다. 4주, 짧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빡빡해 보였다. 여자 혼자 남미를 간다니 부모님보다 오히려 주변 사람들이 더 난리였다. 한 달 동안 남미 여행 카페와 블로그를 뒤지며 여행 준비를 단단히 했다. 미국, 쿠바, 볼리비아는 모두 비자가 필요한 나라라서 잘 알아보고 서류들을 꼼꼼히 준비해야 했다.

 

아마존에 가기 위해 대학병원에서 예방주사도 다섯 종류나 맞았다. 왼팔에 세 방, 오른팔에 두 방. 그리고 수납을 하며 26만원이나 되는 예방접종비를 보고 머리에도 한 방. 내가 잘하고 있는 걸까?-하는 두려움이 밀려왔지만 그래도 이제 와서 무를 수는 없었다.

 

드디어 2019년 12월 31일, 한 달 여정의 막이 올랐다. 막상 비행기를 타니 두려움은 점점 사라지고 LA에 도착하니 설렘만 남았다. 산타모니카 해변에서 2019년의 마지막 석양을 감상하고, 밤엔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외국인 친구들과 새해 카운트다운을 하며 소원을 빌었다. 

'2020년에는 두 배로 행복하게 해주세요.'

그리고 2020년 1월 1일, 나는 꿈에 그리던 아바나행 비행기에 올랐다. 


20대의 마지막 여행에서 마법 같은 일들이 일어나길 바라며.



매거진의 이전글 스물아홉, 혼자 중남미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