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소연 Mar 05. 2019

상사와 동료가 내 말을 못 알아듣는 이유

세상에 같은 단어는 없다


# 도무지 말이 안 통하는 사람들은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부장님한테 그건 안 되는 거라고 몇 번을 설명했는데도 다음 날 똑같은 얘기를 되풀이하는 거 있지? 정말 속 터져. 사람 말을 못 알아듣는 거야, 아니면 골탕 먹이려고 일부러 그러는 거야?”     


“보고하던 중에 사장님이 예산 계획서를 보자고 하셔서 김 대리한테 급하게 시켰지. 그랬더니 자기가 평소에 보던 엑셀을 그냥 프린트해서 가져오지 않겠어? 깨알 같은 글자는 심지어 보이지도 않았다고! 사장님 앞에서 얼굴이 화끈거려서 혼났지.”     
내가 분명히 그렇게 하라고 했잖아? ....................언제요? (사진 : 픽사베이)


직장에서 매일같이 일어나는 일상입니다. 도대체 왜 이렇게 말이 안 통하는 걸까요? 이게 차이 중에서 가장 무시무시하다는 세대 차이인가요? 아니, 꼭 그런 것 같지도 않습니다. 나이가 젊은 부서장과 나이 많은 팀원 간에도 자주 일어나는 일이거든요. 경력의 차이가 문제인 건가요? 아니면 직급 차이가 벌어지면 갑자기 마술처럼 말도 안 통하게 되는 건가요?      



# 사람들은 똑같은 단어를 보고 다른 해석을 합니다     


스위스의 언어학자 페르디낭 드 소쉬르(Ferdinand de Saussure)가 설명한 기표(signifier)와 기의(signified) 개념을 얘기해보겠습니다. 용어만 낯설지 전혀 어려운 개념이 아니니 쪼끔만 인내심을 갖고 들어주세요. ^^


소쉬르는 인간 언어를 기호(sign)로 정의했는데요, 언어 기호를 기표(signifier)와 기의(signified)로 나눴습니다. 기표는 기호의 겉모습, 즉 음성으로 표현된 모습을 의미하고, 기의는 담긴 의미를 말합니다.


복잡하게 들리지만 간단한 얘기입니다. 예를 들어 '사랑해요.'라는 단어의 철자와 [salanghaeyo : 사랑해요]라는 발음은 기표이고, ‘사랑해요’라는 구체적 대상은 기의입니다.

기표는 '겉모양', 기의는 '내용'이라고 생각하셔도 됩니다


‘사랑해요’라고 적힌 기표(signifier)는 한글을 배운 사람이면 모두 똑같이 읽습니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갑자기 읽어보라고 해도 달라지지 않아요. 사랑 경험이 풍부한 사람이나, 글로만 연애를 배운 사람이나 똑같습니다. 모두 [salanghaeyo : 사랑해요]라고 읽어요.


하지만 이 단어를 보았을 때 연결되는 기의(signified)는 모두 다릅니다. 최근 사랑을 시작한 연인은 핑크빛의 몽글몽글한, 긍정적 의미와 연결될 것이고, 스토커에게 괴롭힘을 당해 숨어 사는 여자에게는 말할 수 없는 부정적 이미지일 것입니다.


게다가 어떤 사람은 ‘사랑’이 아껴주고 친절하게 대해주는 것으로 생각하고, 어떤 사람은 심장이 두근거리도록 설레는 감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 흔한 ‘너는 나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 것 같아!’ 대사가 나오는 거죠. 많은 경우 ‘사랑’의 기의(signified)가 달라서 생기는 오해입니다.      

성시경의 목소리(음파의 강도와 높이)는 동일하지만 듣는 여성과 남성은 격렬한 반응의 차이를 보인다. 특히 '잘 자요'라는 단어에. (사진 : 소속사 홈피)


# 모든 사람에게 완전하게 동일한 단어는 없습니다     


이제 왜 그렇게 서로 말이 안 통하는지 얘기해보겠습니다. 다음은 직장에서 기표와 기의가 달라서 생기는 갈등 상황입니다.     


“강 사원. 이번 3/4분기 매출 현황 간단하게 정리해줘요.”

“네, 알겠습니다!”


 잠시 후


“(포스트잇을 내밀며) 박 팀장님, 여기 있습니다.”

“이게 뭐죠?”

“아까 말씀하신 매출 현황입니다.”

팀장님! 요청하신 것 가져왔습니다_feat. 난 좀 유능한 듯 (사진  픽사베이)


“포스트잇에?”

“네, 간단하게 정리해달라고 하셔서 한눈에 보이도록 숫자 위주로 메모했습니다.”

“이거 부사장님께 드려야 하는데?”

“...... 다시 해드릴까요?”     


팀장과 강 사원이 생각하는
 ‘간단하게 정리하다’라는
의미(기의, signified)가
전혀 다른 걸 알 수 있습니다.

팀장의 ‘간단하게 정리하다’의 의미는 ① 전체 매출 현황, 지난 분기 대비 증감 비교, 세부 주요 항목별 추이를 ② 한 페이지에 ③ 숫자 위주로 정리해달라는 뜻입니다. ④ 자신의 상사에게 보고할 수 있도록요.


강 사원의 ‘간단하게 정리하다’의 의미는 3/4분기 매출 현황의 주요 숫자(전체 매출 숫자, 지난 분기 대비 증감 비교)를 알려달라는 의미로 해석했습니다.


이래서 모호하게 말하면
오해가 생겨나는 겁니다.


그리고
커뮤니케이션을 꼬이게 만드는 범인은
주로 직장 상사죠.
꼬이는 커뮤니케이션의 범인은 대부분 직장 상사이다 (사진 : 범인은 바로 너)


왜 그런지는 다음 글에서 말씀드릴께요.



(1)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합니다> 책이 나왔습니다! :)


책 보러 가기

(2) 소소한 이벤트! 직접 만나요 :)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합니다>의 네 가지 영역[기획/비즈니스 글쓰기/보고 방법/관계 맺기]을 정리해드릴게요. 무료 강연이니 많이 신청하셔서 직접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저는 글보다 말빨이 쎕니다 ㅎㅎ 선착순이에요!


ㅁ 언제 어디서?  

- 4/4(목) 19:30~21:30, 종로 마이크임팩트 스쿨

ㅁ 신청하려면?

- 온오프믹스 : https://onoffmix.com/event/170952

- 네이버 예약 : https://booking.naver.com/booking/5/bizes/152477/items/3006170

이전 05화 보고서 정리하는 기술 - 한 줄 요약의 마법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