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소연 Apr 09. 2019

보고서가 자꾸 반려된다고요?

글을 어지럽히는 나쁜 습관


# 보고서의 불규칙성은 글 전체를 망칩니다     


인터넷 검색창에 ‘강박증 유발 사진’이라고 치시면 이런 사진들이 주르륵 나옵니다. 보신 분들 많으시죠?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보고만 있어도 스트레스가 쌓이는 것 같습니다. 저는 강박증을 겪어본 적 없는 평범한 사람인데 말이에요. 그런데 보고서 중에서도 이런 강박증을 일으키는 글이 많습니다. 평소에 팀장이나 사수가 우리 보고서를 빨간펜으로 난도질한다면, 보고서의 기본적인 규칙을 지키지 않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바로 일관성입니다



1. 규칙 일관성     


개조식, 서술식의 차이 아시지요? 제가 지금까지 쓴 방식은 서술식의 방식입니다. 하지만 회사에서는 소위 네모 □, 동그라미 ○ , 작대기 -, 별표 ※/* 등으로 표현하는 개조식이 흔합니다. 그런데 네모와 동그라미 등의 표식을 주는 이유는 그 표식끼리는 같은 레벨의 얘기를 하겠다는 약속입니다. 그런데 많은 실무자가 소위 ‘의식의 흐름’ 대로 이 부호를 사용합니다.               


□ [문제점 1] 이러이러한 문제가 있음
□ 그 이유는 세 가지로 볼 수 있음


이렇게 쓰는 사람이 많습니다. 잘못이죠. 부호를 칸 바꾸기 신호처럼 쓰고 있습니다. 같은 부호 모양끼리는 레벨이 같아야 한다고 말씀드렸죠. 두 번째 네모는 첫 번째 네모의 부연 설명이기 때문에 똑같이 취급할 수 없습니다. 동그라미나 작대기로 서열을 내려줘야 합니다.      


2. 표현/용어 일관성              


□ 일시 : 2020년/8월. 3日 07:30~8:30


이걸 보시고 마음이 편안하시면 곤란합니다. 년, 월, 일을 표시하는데 빗금(/)으로 했다가 점으로 했다가 제멋대로입니다. 그리고 ‘07:30~8:30’을 보면 맨 처음 숫자에 영(0)을 넣었다가 빼었다가 뒤죽박죽입니다. 


아, 들어가서 고쳐주고 싶습니다.   

은리다도 동의하고 계십니다 (사진 : 신서유기)

3. 영역 일관성     


1번과 2번은 비교적 쉽게 고칠 수 있는 반면에, 영역 일관성은 좀 더 까다로운 문제입니다. 저명한 교수진에 의뢰한 몇억짜리 연구용역 보고서에도 종종 나오는 문제이니까요. 


첫째는 그룹핑의 영역에 혼선이 있는 경우입니다. 


현황, 문제점, 개선방안으로 썼다고 했는데, 객관적으로 보여야 할 현황 파트에서 문제점을 주로 얘기합니다. 개선방안을 얘기할 때는 다시 문제점의 내용을 반복합니다. 이렇게 각 파트가 혼선되면 곤란합니다.      


각 파트의 내용이 묘하게 겹쳐 보인다 (사진 : 일잘단)


둘째는 톤 앤 매너(Ton & Manner)가 일관적이지 않은 경우입니다. 


기껏 A 방향으로 가자고 얘기해놓고, 사실 B 방향도 있다는 식으로 슬그머니 글을 마무리하는 경우입니다. 이건 무책임한 보고서입니다. 

자, 두 가지 방향이 있습니다. 오른쪽으로 가시죠! 하지만 왼쪽이 좋을 수도 있어요_feat. 왜 화를 내요, 팀장님 (사진 : 픽사베이)


이 세상에 딱 떨어지게 무조건 맞는 답이 어디 있겠어요. 우리는 완벽한 정답이 아니라 가장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답을 고르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의심되는,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면 앞에 언급해야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선은 A라는 논리를 충실하게 보여줘야 합니다. 


이런 때도 있고 저런 때도 있으니 판단은 독자가 하세요, 라는 식으로 보고서를 쓰면 곤란합니다.      

개를 키우자는 건지 말라는 건지 (사진 : 일잘단)




# 이런 형식보다 콘텐츠가 중요한 것 아닌가요?     


이렇게 따지시는 분이 있다면, 일단은 맞다!라고 열렬히 호응하고 싶네요. 선물도 그렇잖아요? 영화에서나 보던 골드바(금괴) 1kg짜리를 준다면 신문지에 싼들, 휴지에 싼들 무슨 상관이겠어요. 


골드바는 흙탕물에 뒹굴다 와도 영롱하고 아름답겠지 (사진 : 픽사베이)


그렇게 말씀하시는 걸 보니 정말 우리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할, 회사의 미래를 바꿀만한 멋진 콘텐츠가 있으신가 보군요. 


그렇다면 오늘 아침에 먹은
아메리카노와 함께 받은
냅킨에 써주셔도 됩니다. 




(1)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합니다> 책이 나왔습니다.


전국 서점에서 사실 수 있습니다! 

먹을까 말까 할 때는 먹고, 살까 말까 할 때는 사세요 ㅎㅎ


브런치를 보시는 천사 같은 분들이 사신 덕분에 이 책이 베스트셀러에 올랐습니다(눈물). 다들 <일잘러> 능력치가 들숨과 날숨에 100배 증가되시기를 바랍니다. 정말로요.

책 보러가기


(철푸덕) 정말 너무너무너무 감사해요! 

교보문고 홍보 배너인데 예뻐서 들고 가져와 봤습니다


(2) 책갈피 강연에서 만나 뵈어서 반가웠어요!!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신청해주신 덕분에 뒤에 책상도 없이 앉으신 분들이 있어서 죄송했습니다. 그래도 목요일 저녁에 피곤하실 텐데 강연에 많이 와주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제가 잘 안 보이는 사진으로 엄선하여 골랐습니다 ㅎㅎ (사진 : 마이크임팩트)


이전 10화 직장 상사와도 밀당이 있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