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NEOSIGNER Oct 12. 2021

포트폴리오, 신경 쓰고 계신가요?

퇴사하고 준비하면 늦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포트폴리오지


누구나 더 좋은 기회, 더 좋은 직장을 원하고 있다. 이직과 퇴사라는 이벤트에서 가장 중요한 건 나 자신을 어필하는 것이다. 나의 능력을 증명하는 자료로 직군별로 다양한 방법이 있겠으나 디자이너 쪽은 딱 한 가지, 포트폴리오만 한 게 없다.


글쎄 이건 잘 모르겠다. 


대부분의 디자이너들이 그러하듯 나 또한 학부시절의 마무리는 포트폴리오의 완성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도대체 왜 그렇게 만들었을까 싶을 정도로 오글거리기도 하지만 정말 그때는 오로지 하나의 목표, 포트폴리오를 잘 만들어서 좋은 곳에 취직하고 싶은 것밖에 없었던 거 같다.


그땐 이런 것도 열심히 넣었었는데..


열심히 포트폴리오를 정리하는 건 사회초년생이나, 경력직이나 모두 중요한 부분이지만 학생인 시절과 달리 막상 회사를 다니다 보면 포트폴리오를 신경 쓰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회사를 열심히 다닌다는 건 포트폴리오를 준비할 시간이 없다는 변명이 되기 일쑤였고 그러다 보니 막상 퇴사를 한 뒤 제대로 하겠다는 정말 말도 안 되는 계획을 가지곤 했다.





진짜 말도 안 되는 

계획이다


힘들고 지친 회사생활, 그리고 맞이하는 퇴사와 짧은 기간 고생한 나에게 주는 휴식들… 자, 이제 쉬었으니 본격적으로 포트폴리오를 정리하고 다시 취업전선에 뛰어들어가 볼까? 혹시나 이런 계획을 상상해보셨다면 정말 뺨이라도 때리면서 말리고 싶다. 


‘저렇게 하다간 너무 늦습니다.’


응, 아니야


딱 저런 경험을 직접 해본 당사자로서 감히 이야기할 수 있는 건 포트폴리오의 준비는 회사생활과 같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퇴근 후, 주말에 틈틈이, 아침에 일찍 출근했을 때, 점심을 조금 빨리 먹었을 때.. 생각해보면 퇴사를 해야 생길 것 같은 시간을 만들 수 있는 기회는 많이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렇게 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 바로 회사는 디자이너들의 포트폴리오를 신경 써주지 않기 때문이다. 당연한 현상이다. 회사는 포트폴리오에 들어갈 재료까지만 신경 쓴다. (그 재료를 가지고 돈을 벌어야 하기 때문에)


'일'만 열심히 하세요




항상 

투트랙으로


지금 회사에 온 후 같이 일하는 디자이너들에게 매일 똑같이 이야기하는 게 있다. 투트랙으로 해보자는 것. 여기서 투트랙은 회사 업무와, 새로운 기회에 대한 도전 두 가지다. 간단하게 보면 회사를 다니는 와중에도 새로운 기회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갖자는 것이다. 


이직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시점에  마치 들어오자마자 다시 다른 곳으로 갈 계획에 관심 있어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투트랙의 목적은 지금 회사의 탈출이 아닌 더 좋은 기회를 잡자는 것이었다.


탈출이 목적이 아니다


이를 위해 가장 필요한 포트폴리오 작업을 회사를 다니면서 같이 병행했으면 하는 생각에 이야기를 시작했지만 아니나 다를까, 같이 일하게 된 팀원들 대부분은 회사를 다니고 있어 정리를 하지 못했다는 똑같은 대답으로 이전 버전의 포트폴리오만 가지고 있었다.




갓 잡은 

싱싱한 자료 정리부터


회사를 다니면서 포트폴리오를 신경 쓸 때 좋은 점은 우선 싱싱한 자료를 아카이빙 하기 좋다는 점이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수많은 리서치, 시안, 관련 문서 작업들을 진행하지만 이 자료들이 제대로 아카이빙 되어있지 않다면 나중에 포트폴리오 작업 시 곤란한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싱싱하게 차곡차곡


재료가 제대로 없거나, 재료가 어디 있는지 모르거나, 그나마 찾은 재료가 하필 너무 낮은 해상도여서 포트폴리오에 제대로 사용하기 힘든 경우는 생각보다 자주 접하게 된다. 


정리의 방법은 차이가 있을 수 있겠으나 프로젝트가 끝날 때, 언젠가 쓰게 될 포트폴리오용 자료를 정리해주는 것만으로도 풍성한 포트폴리오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직보다 

나의 브랜딩을 위한 과정


어떤 구성으로 포트폴리오를 만들어야 하며 어떤 프로젝트를 담아야 하는지 등, 방법적인 내용을 다루고 싶지는 않다. 회사를 다니면서 포트폴리오를 준비하는 건 시간상 불가능하지도 않고, 월급을 꼬박꼬박 주는 회사를 배신하는 행동도 아니며, 무엇보다 나를 브랜딩 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생각하면 좋겠다. 


내 브랜딩은 무엇일까?


조금 더 괜찮은 나의 브랜드를 위해서는 괜찮은 포트폴리오가 필수이며, 그런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은 포트폴리오 작업을 회사 업무과 따로 생각하지 않는 시각이라 생각한다.


지금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어떻게 포트폴리오에 넣을 건가요?

작가의 이전글 현실적인 사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