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남주 NJ Namju Lee Jan 15. 2020

주변 사람이 나의 미래다 1
십년 선배를 따르라!

NJ's Survival Kit 03


창공을 날려면 독수리 때와 함께 있어라
독수리도 닭이랑 같이 있으면 닭 되죠!!


뻔 한 이야기죠, 많이 들어보셨을 거예요? 하지만 정말 주변을 보세요. 내 주변이 나의 거울이죠. 나는 내가 원하는 것을 성취하기 위해 어떤 기회비용을 감수하며 어떤 투자를 하고 있나요?


사실 머리로 아는 것행동으로 실천하는 것 사이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갈리는 것 같아요. 정말 단순한 리트머스 시험지이죠.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춤을 추는 인생부터 지금의 인생까지 정말 다양한 사람들을 보며 살아가고 있는데, 굉장히 높은 확률로 그러해요. 춤을 출 때도, 군대 제대 후 학업과 사업을 할 때도, 유학을 준비하고, 졸업하고, 직장을 얻어 적응할 때도 그렇고, 이 단순한 원리를 적용하면 기회와 이득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생기는 것 같아요.


제가 어떻게 동네 아마추어 댄서에서, 프로팀에 입단할 수 있었는지
어떻게, 20대 중반에 창업(스타트업)을 시작하여 성공 적으로 유지할 수 있었는지
대학 졸업 후 본 토익시험에서, 300점도 못 넘은 상태에서, 결국 MIT 연구원, 버클리, 하버드 졸업까지 할 수 있었는지


자세한 내용은 비디오를 참조해주세요


00:15 - 오늘의 주제: 네 주변 사람이 너의 미래다.  

00:32 - 내가 닭이라도 독수리랑 같이 있자! 

00:52 - 춤췄을 때의 예 - 이미 경험한 사람의 도움 

01:25 - 스타트업 했을 때의 예 - 이렇게 하면 망하는구나... 성공하는구나... 

02:27 - 강의 시작했을 때의 예 

02:43 - 우리가 판단을 할 때, 그리고 함정 

04:08 - 주변 사람들은 나의 투영이다, 한번 체크해 보자 

05:41 - 영어공부할 때의 예 / 어느 방향에 더 노출시킬 것인가? 

06:44 - 요약



저는 그때 당시, 1년 전에 나와, 6개월 전에 나와, 한 달 전에 나와, 그럼 일주일 전에 나와, 어제 나와 달라야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렇게 인생의 갈림길 앞에서, 나의 환경이 미래를 결정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그 하루하루의 누적들이 과연 미래의 내가 원하는 모습인가를 고민하고, 바꾸려고 노력을 많이 했었던 것 같아요.


주변 사람들을 보면서, 이렇게 하면 망하는구나, 이렇게 하면 성공하는구나, 스스로가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가를 고민하고, 새로운 그룹들을 만나 성장하고 다른 구릅으로 이동하고 이렇게 하루하루를 누적시켜 나갔었어요.


분명 저와 비슷한 고민거리를 하시고 계신 분들도 있겠고 같이 나눠 보면 좀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저의 경험을 공유합니다.


감사합니다. :)



Revision 01 

시간이 되는대로 글을 업데이트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네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흙수저 마라톤 서바이벌 키트

비보이 공고생 흙수저의, 하버드 졸업, (이) 억대 연봉 그리고 서바이벌 이야기


이전 10화 선택보다 중요한 것?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흙수저 마라톤 서바이벌 키트 V0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