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남주 NJ Namju Lee Jan 29. 2020

내가 생각하는 컴퓨테이셔널 디자인
콘텐츠를 만드는 이유

Computational Design, Creative Coding 21

데이터, 데이터 , 데이터, 그리고 데이터


제가 생각하는 컴퓨테이셔널 디자인이라는 제목으로 이야기를 나누어 보려고 해요! 사실 제가 이 글과 비디오 그리고 강좌 등을 만드는 이유 기도해요. 


뭣이 중헌디!


때문에, 그 기초를 이루는 저의 생각과 의도를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정보를 공유합니다. 함께 파운데이션을 만들어봐요!


아는 만큼 보인다!!


각자가 컴퓨테이셔널 디자인에 대한 정의와 이해가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그 기저는 사실 데이터인데요. 디자인 소프트웨어. 즉, 툴링도 중요하지만, 거기서 멈추면, 굉장히 피상적인 이해구요. 더 중요한 것은 데이터를 이해하는 것이죠! 


디자인 데이터가 모죠?
어떻게 가공을 해야 하죠?
어떤 장점이 있죠?
어떻게 공부를 해야 하죠?

비디오


내가 생각하는 컴퓨테이셔널 디자인은 디자인 데이터에 대해서 이해하는 것이죠!

디자인 데이터 추출해서 디자이너의 직관알고리즘을 통해서 데이터를 끊임없이 가공하면서 디자인을 해나 가는 것이죠. 즉 디자인 솔루션을 만든다라고도 볼 수 있어요.


컴퓨테이셔널 디자인을 처음 접하시는 분들에게는 데이터라는 키워드가 다소 생소할 수 있는데, 질문 있으시면 답글 달아 주시면 답변해드리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Revision 01 

시간이 되는대로 글을 업데이트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네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HarvardGSD, MIT 컴퓨테이션 프로그램 지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