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루파고 Sep 19. 2022

너무 싸서 걱정이다?
먹어보면 알 것을!

부산 서면 뒷고기 전문점, 용이네 뒷고기

아직 써 놓고도 올리지 않은 초읍동의 마지막 맛집 몇 개를 제쳐두고 오늘은 용이네 뒷고기를 소개해 본다. 원래 부산 출신의 OO 씨는 서울에서도 뒷고기 전문점만 보면 광분하더니 부산 출장 내려와선 아주 물 만난 고기처럼 나를 뒷고기 전문점으로 끌고 다녔다. 요즘은 귀찮아서 멀리 다니는 걸 싫어하는 나를 끌고 간 곳은 바로 여기 용이네 뒷고기다. 



일단! 부산 서면 하면 그래도 부산의 중심 상권 중 한 곳인데 식당 건물을 보니 영 미덥지 않은 생각이 들었다. 일부러 이런 콘셉트로 가는 것 같긴 한데 어쨌든 중요한 건 인테리어가 아닌 고기 맛이니까 믿음을 가지고 들어갔다. 사실 요즘 부산 뒷고기에 조금 물려가던 참이었다.



식당 외관이나 내부나 허름하긴 다름이 없다. 허~ 그런데 가격표를 보니 내 눈을 의심할 정도였다. 가격표가 영 이상했던 건 가격 때문이었다. 최근 다녀본 뒷고기 전문점들 중 손에 꼽히는 가격대.



뒷고기를 주문하니 이렇게 간단한 상이 차려지고 주변을 둘러보니 뒷고기 부위별 설명이 되어 있다. 이런 건 논현동 돼지연구소에서 본 적이 있어서 적응이 되어 있다.



일단 모둠을 주문했다. 뒷고기 마니아 같은 OO 씨는 일단 모둠을 먹어보고 제일 괜찮다 싶은 걸 추가 주문해서 먹자는 거다. 아무래도 그게 좋긴 하지~



이렇게 네 가지 소스를 준다. 난 개인적으로 고기는 소금이나 멸치젓, 갈치젓 정도가 딱 좋은 것 같다. 지금도 고기는 주로 소금에 찍어 먹는 편인데 그래야 고기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모둠구이를 순서대로  구우며 사진을 남겼다. 구워도 확실히 다른 걸 알 수 있다. 각 부위마다 식감이 조금씩 달라서 씹는 재미가 있다.

뒷고기라는 게 일반적으로 유통되지 않아 일반 정육점에서는 구입할 수가 없다. 최근 캠핑 가서 먹을 생각으로 부산의 시장 골목에 있는 정육점들을 다니며 뒷고기를 구입해보려 했는데 파는 곳이 없었다. 정육점 주인 한 분이 말하길, 양이 많지 않아 일반 유통이 안 된다고 했다.



이건 뒷통구이였던가? 이건 처음 먹어보는 부위인데 내 취향은 아니었던 것 같다. 그래도 인증 사진은 남겨 줘야...



한참 먹다 보니 밤이 깊었다. 허름한 건물의 이 모습을 보니 완연한 수십 년 전 풍경 같은 느낌이다. 머지않아 이런 건물들도 모두 사라지고 없을 것 같은데 단편적으로 보면 지저분한 건물 같으면서도 이면엔 지난 세월을 품은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루파고 소속 직업 소설가
구독자 716
매거진의 이전글 부산 초읍동 양다리 양갈비 양꼬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