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이정원 May 03. 2022

하이브리드 차량은 비싼 값어치를 한다.

회사가 이익을 덜 보고서라도 팔아야 하는 하이브리드 이야기.

내연기관 차량은 하이브리드가 기본이다.


2010년대 초반에 일본으로 출장을 가면 조그만 도시에 택시들이 20~30년 된 중형 세단 아니면 다 프리우스 차량이었다. 그때가 처음 하이브리드를 타본 경험이었는데 지하철 시작하는 듯한 소리와 함께 미끄러지듯 움직이고 주행에 따라서 동력이 모터에서도 오고 엔진에서도 오고 또 배터리로 충전되는 양상이 그대로 보이던 클러스터가 인상적이었다.



주변을 보면 하이브리드 차량 비율이 정말 많이 늘었다. 연비도 좋고, 친환경이라는 의미가 있지만 대신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다. 소나타 1.6 터보 가솔린이 연비 13.5에 프리미엄이 2700만 원이고 2.0 가솔린이 연비 13.1에 2630만 원인데 같은 급인 하이브리드는 연비 19.6에 2960만 원이니 평균적으로 300만 원 정도 더 비싸다고 나온다.   



하이브리드 차량이 차값은 비싸지만 탈 수록 이득이다.


이름이 하이브리드, 즉 혼종이라는 의미의 이 차량에는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의 DNA가 다 들어가 있다. 일반 가솔린 차량에 엔진이랑 미션, 연료통만 있으면 되는 상황에서 추가로 모터도 있어야 하고, 배터리도 있어야 하죠. 두 동력원을 이어 주는 트랜스미션도 훨씬 더 복잡합니다. 그리고 엔진이 작동하지 않는 동안에도 브레이크도 작동해야 하고, 에어컨도 작동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 작업을 전기적으로 만들어 주는 부가적인 장치가 더 많이 필요하다.


르노 하이브리드 엔진 개략도 - 르노 홈페이지 참조


딱 봐도 300만 원이 훨씬 넘게 비쌀 거 같지 않나요? 제작사 입장에서는 개발비 삼각을 포함한 원가가 보통 400만 원 ~ 500만 원 이상 차이가 나지만 가격은 300만 원만 정도로 차이 나도록 하는 이유는 소비자가 최종적으로 지불해야 하는 비용, TCO (Total Cost of Ownership)이 비슷해야 같은 기종 내에서 경쟁력이 있기 때문이다.


총보유 비용을 자세히 설명한 조선 일보 기사

원리는 간단하다. 기름값만 봤을 때 소비자가 차량 구매 후 지불해야 하는 비용의 차이는 (차량 보유 기간) X (연평균 주행 거리) X (1÷(가솔린 평균 연비) – 1÷(하이브리드 평균 연비)) X (휘발유 평균 가격) 하면 나온다. 시뮬레이션해 보는 거다. 보통 사람들이 차를 바꾸는 주기를 5년으로 두고 1년에 1만 km 정도를 기준으로 기름값을 1400원이라고 해서 소나타 가솔린과 하이브리드를 비교해 보면 1만 km 기준으로 170만 원. 300만 원 차이니까 만 오천 km로 5년이면 똔똔 되는 시점이 오고 더 많이 탈수록 더 오래 탈수록 이득이다.  


CO2 벌금을 안 내려면 마진을 줄여서라도 팔아야 한다.


원가가 차이 나는 것보다 상대적으로 더 싸게 하이브리드를 시장에 내놓는 배경에는 자동차 회사들의 CO2 배출량을 제어하는 정부의 규제가 큰 몫을 차지한다. 연비 좋은 차를 일정 비율 이상 팔아서 회사 전체의 평균 CO2 양을 줄이지 않으면 회사가 벌금을 내야 하는 이른바 CAFE (Corporate Aveage Fuel Economy) 규제 때문에 벌금을 내느니 조금 덜 이익을 보더라도 하이브리드를 TCO관점에서 다른 차종과 맞추는 거다.


전세계 CO2 규제 경향. 이미 100g (24km/L) 수준 이하가 목표다. 일반 내연기관으로는 달성하기 어려운 수치다.


그러니, 한 8만 km 타면 엇비슷하게 나온다고 생각하고, 그때까지 더 준 돈 아쉬워 마시고 즐기면서 타면 본전을 뽑는다. 주행 습관에 따라 연비 차이는 더 크고 특히 도심 같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모드에서는 공인 연비보다 더 차이가 많다. 그리고 연비 말고도 정차 시 후 다시 출발이나 정숙한 점 등 하이브리드가 가진 장점이 많다. 모터와 엔진 사이의 전환 때문에 확 치고 나가는 맛은 조금 적지만 일상 주행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친환경이라는 타이틀까지 생각하면 하이브리드 차량도 좋은 선택지로 추천해 본다.


1장 나는 차가 필요하다. 절실하게... 

    1-1  내가 내 차를 가지지 못하는 일곱 가지 이유

    1-2  내가 어떤 차를 원하는지를 먼저 정해 보자.

    1-3  잘 고른 중고차, 새 차 안 부럽다.

    1-4  하이브리드 차량은 비싼 값어치를 한다.

    1-5  아무리 멋진 전기차도 쓰기 편해야 진짜 내 차가 된다.

    1-6  이유 없이 새 차를 싸게 파는 경우는 없다.


이전 04화 잘 고른 중고차, 새 차 안 부럽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도 내 차가 있으면 좋겠다. 1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